산단공, 산단 50주년 맞아 글로벌 선도기업 50개사 명예의 전당 헌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산업단지 출범 50주년을 맞아 수출 비중이 높고 혁신 역량이 우수한 기업 50개사를 ‘KICOX(한국산업단지공단) 글로벌 선도기업 명예의 전당’에 헌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8일 대구 본사에서 강남훈 이사장(왼쪽 일곱 번째)과 서진원 신한은행장(왼쪽 여덟 번째) 등 각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의 전당 개관식과 50개 기업 헌정식을 열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8일 대구 본사에서 강남훈 이사장(왼쪽 일곱 번째)과 서진원 신한은행장(왼쪽 여덟 번째) 등 각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의 전당 개관식과 50개 기업 헌정식을 열었다.>

명예의 전당은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한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자긍심을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산단공은 매년 글로벌 선도기업 50여개사를 명예의 전당에 헌정할 방침이다.

올해 헌정 기업으로는 그린광학·글로벌광통신·나라엠앤디·엠씨넥스 등 50개사가 선정됐다. 산단공은 이날 대구 본사에서 명예의 전당 개관식과 헌정식을 열었다. 명예의 전당은 산업단지 50년을 되돌아보는 역사존과 앞으로 50년을 조망하는 미래존 등으로 구성됐다.

산단공은 이날 50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구성된 ‘리더스 클럽 출범식’도 함께 개최했다. 민동욱 엠씨넥스 대표가 리더스 클럽 회장으로 선출됐다.

산단공은 50개 기업에 산업단지 분양지원과 공장 설립에서 해외 진출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후원기관 신한은행이 우대금리 대출과 기술력평가 수수료 등 종합 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

강남훈 산단공 이사장은 “KICOX 글로벌 선도기업이 8만여 산업단지 입주 기업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들 기업이 창조경제의 리더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료: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한국산업단지공단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