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서 열린 KSF 4차전, '반전 드라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네시스쿠페 10 클래스 시즌 선두를 달리는 김종겸(서한-퍼플모터스포트)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10 클래스 시즌 선두를 달리는 김종겸(서한-퍼플모터스포트) (사진제공=KSF)>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 2014시즌 제4차전(제네시스쿠페는 4,5라운드 연속 개최)이 21일과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펼쳐졌다.

대회 최상위 클래스 제네시스쿠페 10 은 20일 진행된 제1경기(4R)에서 김종겸(서한퍼플모터스포트)이 시즌 3승째를 거두며 개막 후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다음날 펼쳐진 제 2경기(5R)에서는 최명길(쏠라이트 인디고)이 본인과 팀의 시즌 첫 승을 거두며 갈길 바쁜 김종겸의 발목을 잡았다.

김종겸과 최명길이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KSF)
<김종겸과 최명길이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KSF)>

최명길은 이로써 2013 시즌 최종 라운드(10월) 이후 5개 대회 만에 다시 우승컵을 차지한 것으로, 시리즈 포인트에서도 전날 우승한 김종겸(111점)을 단 1점차로 턱 밑까지 추격하며 시리즈 챔피언의 향방을 안개 속으로 몰아 넣었다.

영암서 열린 KSF 4차전, '반전 드라마'

이틀 연속 우승을 노렸던 김종겸은 스타트와 동시에 1번 그리드의 최명길을 제치며 선두로 나섰고, 결국 결승선을 맨 처음 통과했지만 규정 위반으로 실격돼 포인트를 얻지 못했다.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1위 김재현 (쏠라이트인디고 레이싱)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1위 김재현 (쏠라이트인디고 레이싱)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2위 정회원 (록타이트-HK 레이싱)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2위 정회원 (록타이트-HK 레이싱)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에서는 김재현(쏠라이트 인디고)이 우승하며 4연승을 기록하며 시리즈 전승 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했지만, 일요일 경기에서 머신 트러블로 리타이어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대신 전인호 (채널A동아일보)가 프로 데뷔 첫 승을 기록하는 감격을 누렸다. 시리즈포인트에서는 토요일 2위, 일요일 3위 등 착실히 포인트를 누적한 정회원(록타이트 HK)이 104점을 기록, 김재현을 24점 차로 추격하며 남은 두 개 라운드에서 대역전극을 노리고 있다.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2위 정회원 (록타이트-HK 레이싱) (사진제공=KSF)
<제네시스쿠페 20 클래스 2위 정회원 (록타이트-HK 레이싱) (사진제공=KSF)>

팀 성적의 대결 지표인 ‘쉘 팀 포인트’ 경쟁에서도 역전극이 펼쳐졌다. 20일까지만해도 서한퍼플모터스포트가 142점으로 135점의 쏠라이트인디고를 7점 차로 앞섰지만, 일요일 경기 이후 쏠라이트가 대거 29포인트를 획득, 164점으로 서한퍼플모터스포트(142점)를 22점 차로 역전했다.

벨로스터터보 클래스 3위 이진욱 경기장면 (사진제공=KSF)
<벨로스터터보 클래스 3위 이진욱 경기장면 (사진제공=KSF)>

벨로스터 터보 클래스에선 시즌 우승을 노렸던 이진욱이 아쉽게 3위를 차지했고, 서호성(바보몰닷컴)이 1위를 차지하며 시즌 챔피언을 눈앞에 뒀다. 2위는 심성훈(바보몰닷컴)

피트워크를 찾은 관람객들 (사진제공=KSF)
<피트워크를 찾은 관람객들 (사진제공=KSF)>

KSF 2014시즌 5차전은 오는 10월18~19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에서 펼쳐진다.

한편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은 연간 시리즈 챔피언에게 2,500 만원 (제네시스쿠페 10)과 1,000 만원 (제네시스쿠페 20)을, 쉘 챔피언십 종합 우승팀에게는 2,000 만원을 상금으로 제공한다.

박찬규 RPM9 기자 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