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산업 혁신할 SDN/NFV 포럼 창립총회 열고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와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를 중심으로 네크워크 산업을 혁신할 ‘SDN/NFV 포럼’이 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네트워크 비전 수립과 정책 제언, 기술 사업화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SDN/NFV 포럼이 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앞줄 왼쪽 다섯 번째)을 비롯해 산학연관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SDN/NFV 포럼이 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앞줄 왼쪽 다섯 번째)을 비롯해 산학연관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창립 총회에는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을 비롯해 이동통신 3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 정부 기관, 에릭슨LG, 코위버, 나임네트웍스 등 네트워크업체, 고려대, KAIST 등 산학연관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총회와 운영위원회, 사무국, 정책협력분과, 국제협력분과, 기술표준분과, 서비스PoC 분과 등으로 구성된다. 이날 총회에서 운영위원 16명과 감사, 각 분과 위원장이 선임됐다. 포럼을 이끌어갈 의장은 이동면 KT 융합기술원장이 맡게 됐다.

이 의장은 “우리는 IT 역량이 뛰어나지만 SDN/NFV 분야는 해외보다 한 발 느린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그동안 많은 연구가 진행됐고 기본적인 기술력이 있기 때문에 포럼을 주축으로 시너지를 발휘한다면 단기간에 세계 선도의 위치에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SDN/NFV 산업발전 전략과 실행계획 수립이 포럼의 핵심 업무다. 정부 연구개발(R&D) 사업과 유기적인 관계를 정립, 통일된 국가 IT비전과 목표를 수립한다는 각오다.

SDN/NFV 공통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해 개방형 인프라 활성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또 원천기술 확보, 국제협력을 통한 기술 표준화도 주도해나갈 방침이다. 산업 활성화를 위해 연구성과 정보공유 활성화, SDN/NFV 기반 서비스의 실증·인증 사업도 추진한다.

국제협력분과는 올해 SDN/NFV의 한·EU 국제공동연구 과제를 기획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5G 시범서비스를 지원할 ‘SDN/NFV 기반 5G 모바일 코어 네트워크’ 기술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EU, 5G-PPP 그룹과 기획 과제를 조율 중이다.

SDN/NFV 사업화를 지원하는 서비스PoC 분과는 창업 지원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SDN/NFV 기반 서비스 실증과 인증을 통해 산업 확산을 이끈다는 전략이다. 포럼 참여사의 SDN/NFV 개발자 커뮤니티도 운영한다.

윤종록 차관은 축사에서 “만일 네트워크가 정지되면 우리나라 GDP의 50%가 감소할 수 있을 정도로 네트워크의 중요성은 매우 크다”며 “이런 상황에서 빠르고 똑똑하고 안전한 미래 네트워크 포럼을 만든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학연이 역량을 모아 창조경제를 이끌 수 있는 수익모델을 발굴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