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TV, 삼성전자 휴대폰 부진 만회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폰 부진, 반도체와 TV가 만회할까.’

업계와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호실적을 주도했던 휴대폰 부문의 단기 실적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업체의 급부상을 포함해 업체 간 경쟁 심화와 이에 따른 판매 감소, 재고·마케팅 비용 증가를 단기간에 극복하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부진이 이어질 것이란 예상도 나왔다. 결국 반도체가 속한 부품(DS)과 TV·생활가전 부서인 소비자가전(CE) 사업부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DS부문, 안정적 캐시카우 자리매김

DS부문은 D램과 낸드 플래시 등 메모리 사업이 견조한 시장 수요를 등에 업고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3분기 반도체 사업만 놓고 보면 2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실현한 것으로 추정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들어 IM부문의 영업이익이 수조원 줄어들고 있어 꾸준히 2조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DS부문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DS부문이 시스템LSI와 디스플레이라는 고질적인 병목 구간을 해결하지 못하는 한 삼성전자의 성장동력이 될 수 없다는 한계론도 제기됐다. 전사 실적 하락을 방어하는 역할은 하겠지만 턴어라운드를 이끄는 추진체가 되긴 힘들다는 뜻이다. 4분기 이후에도 당분간 이 같은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점쳐졌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반도체 총괄 사장은 최근 “시스템LSI 부문은 열심히 하고 있으며 조금 시간이 지나면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CE 부문, 4분기께 실적 개선 낙관

소비자가전(CE) 부문은 4분기 확실히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도 4분기 CE부문 영업이익은 6600억원으로 1~3분기(2300억~4300억원) 실적을 크게 웃돌았다. 올해도 기대치는 높다. 특히 차세대 TV로 자리매김한 초고화질(UHD) TV시장에서 초기 주도권을 쥐는 데 성공했다. 라인업을 크게 늘리고 있어 주도권을 이어간다면 상당한 수익 창출이 기대됐다. 다만 중국 TV업계가 낮은 가격을 무기로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어 이에 삼성이 어떻게 대응할지가 주목됐다.

삼성전자가 지난해부터 공격적으로 개척하고 있는 기업용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에서도 서서히 힘을 내고 있어 실적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다. 생활가전 사업에서는 윤부근 CE부문 대표의 적극적인 투자와 마케팅이 얼마나 빠르게 시장에서 통할지에 따라 실적 기여 여부가 결정된다. 내부적으로 파이(매출)를 키우는 데는 성공했지만 수익성 측면에서는 아쉽다는 소리가 여전히 나오는 상황이다.

◇IM부문, 재고 부담 속 턴어라운드 ‘총력’

스마트폰이 주력인 IM부문은 갤럭시 시리즈 재고를 얼마나 소진하느냐가 실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많게는 4000만대까지 여전히 재고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악화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IM 부문 구원투수로 기대하는 갤럭시노트4가 이제 막 시장에 풀린 가운데 경쟁작인 아이폰6도 출시돼 긍정적 전망을 내놓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4분기 IM 부문 영업이익이 2조원을 밑돌며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해법으로는 중저가 스마트폰이 꼽힌다. 삼성전자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 대항하기 위해 중저가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운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가 4분기부터 나올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승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새로운 중저가 제품이 나오고 이를 위한 베트남 공장 가동률이 일정 수준에 올라서는 시점, 그리고 기존 재고가 소진되는 데도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를 감안하면 내년 2분기를 전후로 실적이 서서히 회복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가 추정한 평균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52조954억원과 5조1477억원으로 모두 3분기와 비교해 개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김준배·이호준·안호천기자 joon@etnews.com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