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中 교통은행과 위안화 역외허브 활성화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유재훈)은 지난 17일 베이징에서 교통은행과 전략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위안화 역외허브에서 발행·유통될 위안화 표시 채권시장 활성화를 위한 협력이다. 위안화표시 증권 신상품 개발과 공동 조사연구, 직원 교류와 교육 등 한국 위안화 역외허브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맞손을 잡는다.

뉴시밍 교통은행 회장(왼쪽)과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MOU 교환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밍 교통은행 회장(왼쪽)과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MOU 교환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교통은행은 한국예탁결제원과 함께 우리은행이 국내에서 최초로 발행한 위안화표시 채권 발행작업에 참여했다.

유 사장은 14일부터 3일간 중국 시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중앙예탁결제기관 협의회(ACG) 총회에도 참석했다. 가속화되는 예탁결제기구(CSD) 지역·국제화 추세와 CSD업무의 다양화 방안을 논의했다. 유 사장이 ‘아시아펀드시장 통합 논의:펀드결제 업무의 중요성’ 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펀드시장 통합을 위해 CSD의 다자간 협력을 촉구했다.

유 사장이 발제한 가칭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Asian Fund Standardization Forum, AFSF)’ 구상은 회의 참가국의 호응을 얻었다. 이어 열린 ACG운영위원회에서 한국을 포함해 인도· 인도네시아·홍콩 등 4개국 6개 기관이 참가하는 AFSF 워킹그룹을 구성키로 결의했다.

ACG기간중 태국중앙예탁결제기관(TSD) 등 역내 개도국 CSD와 해외사업을 논의하고 중국국채예탁결제기관(CCDC) 및 중국중앙예탁결제기관(CSDC)과 원-위안화 허브, QDII2 등에 대한 준비와 한중 증권결제 시스템 구상에 대해 토론했다.

유 사장은 베이징 소재 중국의 증권감독기관인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의 치빈 국장과 한국의 원·위안화 역외시장 창설 관련한 정책과 증권결제제도 관련 사항도 논의했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