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항생제 내성 유전자 DB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금까지 알려진 모든 병원성 유전인자와 항생제 내성 유전인자를 빠르게 검색 및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PAIDB 2.0’을 구축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오태광) 바이오합성연구센터 윤성호 박사 연구팀은 다양한 병원균 내에 존재하는 감염병 관련 유전인자와 항생제 내성 유전인자를 모두 조사해 데이터베이스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PAIDB2.0’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기후변화대응 기술개발사업과 생명연 전문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진은 지금까지 알려진 1331개의 병원성 유전자섬(부위)과 108개의 내성 유전자섬(부위)을 조사하고, 2673종의 미생물 유전체를 분석했다. 그 결과 1596개의 병원성 유전자군과 210개의 항생제 내성 유전자군을 분류했다.

오태광 원장은 “국가재난성 감염병 및 슈퍼박테이아에 대한 진단, 예방기술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