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석 모뉴엘 대표, 제주본사 나타나 "잘못했다" 사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홍석 모뉴엘 대표, 제주본사 나타나 "잘못했다" 사과

행방이 묘연하던 박홍석 모뉴엘 대표가 23일 저녁 모뉴엘 제주본사에 나타난 것으로 24일 확인 됐다.

24일 모뉴엘의 한 직원은 “어제 저녁 박홍석 대표가 제주도 본사에 찾아와 현재 상황에 대해 직원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며 “부서별로 약 10분씩 할애하며 전 부서를 돌며 회사를 이렇게 만든 결과에 대해 잘못했다는 말을 하며 사과를 빌었다”고 전했다. 이 직원은 “다들 이런 경우가 처음이다 보니 박 대표의 사과만 지켜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모뉴엘 직원들은 혼란에 빠진 상태다. 특히 제주도에 이전한 직원들의 경우 맞벌이를 포기하고 온 경우가 많아 생계에 지장이 있는 상황이다. 올 초 완공된 제주도 첨단과학단지의 모뉴엘 본사에는 약 100명 이상의 연구개발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모뉴엘은 직원들에게 이달 말 월급까지 지불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관세청은 모뉴엘이 서류를 조작해 수출채권을 금융권에 판매한 혐의를 잡고 박홍석 모뉴엘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