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시스트란인터내셔널, 최대 1640개 언어쌍 번역 가능한 `시스트란 엔터프라이즈 서버8` 선봬

시스트란인터내셔널(대표 박기현)은 20일 하이브리드 기계번역엔진을 탑재해 성능을 끌어올린 신제품 ‘시스트란 엔터프라이즈 서버8’을 출시하고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시스트란 엔터프라이즈 서버8은 한·중·일·영어는 물론이고 베트남어·히브리어·인도네시아어 등 총 128개의 언어쌍을 지원하고, 중간언어(pivot) 번역을 통할 경우 1640개 언어쌍의 번역을 할 수 있다.

또 일반·대화·정보기술·여행·건강·국방·경제·법률·특허 등 총 10개 범주에 해당하는 다양한 분야의 번역모델을 지원해 전문성을 강화하는 한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선하기 위해 최신 컴포넌트로 화면을 구성했다.

시스트란인터내셔널 측은 번역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로 사용자가 스스로 응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파일 번역은 동시에 여러 파일을 번역할 수 있고, ZIP파일과 새로운 파일규격(.js, .ts, .json, android xml, .po .pot (GNU Gettext), Java .properties, MS .resx and .aspx)까지 작업할 수 있다. 웹 번역은 북마크를 활용해 빠르게 작업할 수 있게 했고 자바스크립트 위젯과 호환하는 기능도 갖췄다.

김동필 시스트란인터내셔널 부사장은 “데스크톱PC 사용자는 경량화한 사용자도구를 제공하는 한편 크롬·사파리·파이어폭스·인터넷 익스플로러·오페라 플러그인 등 다양한 브라우저와 ‘오피스 2013’을 지원하는 등 편의성을 높여 품질, 비용대비 효과, 생산성 측면에서 도입 기업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주문정기자 mjjoo@etnews.com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