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차체 71%에 고장력 강판 및 7에어백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 이유일)는 내달 출시 예정인 신차 ‘티볼리’에 동급 모델 중 가장 많은 차체의 71.4%에 고장력 강판을 사용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초고장력 강판 비율도 동급 최대인 40%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티볼리는 주요 10개 부위에 핫 프레스 포밍(Hot Press Forming) 공법으로 뛰어난 강성을 갖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해 충돌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했다.

쌍용차, `티볼리` 차체 71%에 고장력 강판 및 7에어백 적용

이 밖에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인 7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 사양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쌍용차는 또 동급 최대인 423ℓ의 적재 공간을 확보해 레저 활동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경쟁 모델에는 적재가 어려웠던 골프백을 3개까지 실을 수 있으며, 준중형 세단에서 제공하지 않는 2열 시트 풀 플랫 폴딩(Full-flat Folding) 기능으로 적재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고강성 차체와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고 동급 최대 적재공간으로 레저 활용성까지 극대화했다”고 밝혔다.

양종석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