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메모리 소자 정보저장능력 4배 향상하는 기술 개발…이장식 포스텍 교수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유기메모리 소자의 단점인 정보저장능력을 4배 이상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제작공정도 단순화할 수 있어 향후 값싸고, 휘거나 접을 수 있는 유기메모리 소자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 나노입자(검은색) 표면에 실리카(회색)가 코팅된 모습을 보여주는 전자현미경 사진.
<금 나노입자(검은색) 표면에 실리카(회색)가 코팅된 모습을 보여주는 전자현미경 사진.>

이장식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은 유기메모리 소자에서 정보가 저장되는 금 나노입자 표면을 나노실리카 껍질로 감싸 정보저장능력을 향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실리콘 기판에 제작하는 무기메모리 소자와 달리 유기메모리 소자는 유연한 플라스틱 기판에 제작할 수 있어 웨어러블 기기 등에 응용할 수 있다. 하지만 무기물 기반의 기존 플래시 메모리소자에 비해 정보저장능력이 떨어지고, 제작공정이 복잡해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나노실리카 껍질로 금 나노입자 표면을 감싸 전하를 안정적으로 가두는 절연체층 역할을 하도록 함으로써 안정적인 메모리 기능을 구현했다. 나노실리카 껍질이 없는 경우 대비 정보저장능력이 4배 이상 향상됐다.

이장식 교수는 “유기메모리 소자 상용화의 가장 큰 문제점이었던 낮은 정보저장능력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제조공정 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온라인판 12월 5일자에 게재됐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