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스트림즈, 중국 빅데이터 기반 SaaS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스트림즈(대표 이영상)가 빅데이터 실시간 분석,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산업에 활용 가능한 신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에 뛰어들었다. 중국 대형 시스템통합(SI)업체와 협력해 빅데이터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데이터스트림즈는 23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해외사업 전략과 신제품을 발표했다.

이영상 데이터스트림즈 대표는 “IoT와 빅데이터 시장 개척을 위해 중국 2위 SI기업인 ‘아이소프트스톤(iSoftStone)’과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며 “중국 시장에 데이터스트림즈 기술을 신속히 안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소프트스톤은 지금까지 중국 내 SI와 개발인력 관리 등 소프트웨어(SW) 관련 사업에 집중했다. 최근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데이터 솔루션을 찾던 중 기술력을 확보한 데이터스트림즈와 업무 협력을 결정했다.

이 대표는 “최근 중국 대기업에 벤치마크테스트(BMT)를 진행해 기술과 SW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중국이 SW 내수 시장을 확대하려는 정책에 힘입어 빅데이터·IoT·스마트시티 산업에 적합한 솔루션도 함께 선보였다”고 말했다.

데이터스트림즈가 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 ‘테라스트림 BASS’는 장비 센서 데이터, 보안 로그데이터, 서버로그 데이터 분석, 이상 징후 감지 및 관제 분야에서 실시간 고속 데이터 수집·검색·분석이 가능하다. 반도체·LCD·화학·제철·자동차 등 수많은 장비를 보유한 제조업체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회사 측은 “빅데이터 추출과 적재에 관련된 기술을 탑재해 기존 외산 제품들 보다 20~100배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며 “현재 추가 연구개발(R&D)을 통해 제품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IoT에 근간을 둔 여러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가 중국 시장에서 시작돼 세계 시장을 선도한다”며 “유럽도 솔루션에 대한 관심을 보이면서 해외 SI업체, 고객들과 공급 계약 논의와 협력을 추진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