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G 플렉스2로 3밴드 CA 경쟁 가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가 3밴드 주파수집성(CA) 상용화에 속도를 내게 됐다. LG전자가 5일(현지시각) 미국 소비자가전 전시회(CES)에서 3밴드 CA를 지원하는 ‘G플렉스2’를 공개하면서 조만간 상용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졌다. 삼성전자도 이달 중 갤럭시노트4 S-LTE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어서 통신사 간 속도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LG전자는 이달 내로 국내에 G플렉스2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3밴드 CA 상용화 시점을 놓고 의견을 조율 중이다. 일각에서는 LG유플러스가 KT와 마찬가지로 특정 지역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먼저 진행한 후 제품이 정식 출시되면 순차적으로 상용화 지역을 넓혀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3밴드 CA 주파수로 800㎒, 2.1㎓의 10㎒ 폭과 2.6㎓의 20㎒ 광대역 폭을 사용한다. 지난해부터 화웨이 등 장비 공급업체와 기지국 상호운용성 테스트(IOT)를 진행해 일찌감치 서비스 채비를 마쳤다. 업계에 따르면 이미 지난해 11월 LG전자가 상용화 수준의 테스트용 3밴드 CA 단말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G플렉스2와 갤럭시노트4 S-LTE가 정식 출시되면 통신사 간 속도 싸움이 한층 뜨거워진다. 지난해 말 SK텔레콤이 한정된 체험단에 갤럭시노트4 S-LTE를 공급하며 ‘상용화’를 선언했지만 진정한 승부는 정식 제품이 나오는 이달 중순 이후부터 펼쳐진다. 관건은 신규 서비스가 어느 정도의 품질을 보이는지다.

갤럭시노트4 S-LTE에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엑시노스7 옥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G플렉스2는 퀄컴 스냅드래곤 810 AP가 장착됐다. 통신장비 업계에 따르면 테스트 단계에서는 3밴드 CA의 이론상 최고 수치인 300Mbps에 가까운 270~280Mbps까지 속도가 나온다.

하지만 실제 환경에서 속도는 기지국과 거리, 신호 강도에 영향을 받는다. 특히 한 기지국에 접속하는 사용자 수에 반비례해 속도가 느려진다. 따라서 단말과 칩셋 성능, 통신사별 준비 상황에 따라 통신 품질에 차이가 날 수도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상용망에서 3밴드 CA를 최초로 시연하고 국제 표준을 주도하는 등 일찍부터 3밴드 CA 서비스 준비를 해왔다”며 “한층 빨라진 서비스를 바탕으로 비디오 기반 다양한 멀티미디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