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연구원 창업 도전기 책으로 ... ‘성장 노하우’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세아이텍, AP시스템, 빛과전자, 텔트론, 블루웨이브텔, 위월드, 넷앤티비, 유비테크, 테스트마이다스, 가치소프트, 욱성미디어, 호전에이블, 레이다솔루션, 알티스트, 뉴라텍, 라인웍스….’

ETRI가 최근 발간한 `연구원들의 창업도전기`에 등장하는 업체 대표들.왼쪽부터 정기로 AP시스템 대표,박찬구 위월드 대표_김준 테스트마이다스 대표, 박배욱 욱성미디어 대표, 이석규 뉴라텍 대표
<ETRI가 최근 발간한 `연구원들의 창업도전기`에 등장하는 업체 대표들.왼쪽부터 정기로 AP시스템 대표,박찬구 위월드 대표_김준 테스트마이다스 대표, 박배욱 욱성미디어 대표, 이석규 뉴라텍 대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흥남)이 최근 발간한 ‘연구원들의 창업도전기, 치열하게 더+과감하게’에 담겨 있는 대표적인 16개 창업기업 리스트다. 이 책에는 지난 20년간 ETRI에서 창업한 기업인들의 성공담과 시행착오가 자세히 담겨 있다.

이 책은 ETRI 출신 연구원이 지난 20년간을 △2000년 이전, 태동기 △2000년 이후, 정체기 △2012년, 부활기 △2013년 이후, 전성기로 구분해 스타트업부터 수백, 수천억원의 매출을 내며 코스닥에 상장하기까지의 일화를 스토리텔링식으로 담았다.

특히 2000년대 초반 창업 1세대라 불리며 IMF와 함께했던 저자들은 한결같이 기술에 대한 자부심만큼은 대단했다고 술회하면서도 용기와 기술만으로는 성공하기는 어렵다며 각 장마다 창업성공에 관한 팁(Tip)을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람’의 중요성을 첫 번째로 꼽았다. 기술은 변하지만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인력을 어떻게 활용하고 관리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좌우된다고 강조했다.

이 책 마무리 부분에는 차기 창업도전을 준비 중인 10개 예비 기업인을 공개, 창업도전기 2탄을 예고했다.

한편 ETRI는 창업 태동기인 2000년 이전부터 현재까지 500여개의 기업이 설립돼 거래소 4개 등 총 24개 기업이 상장됐다. 한때 ‘창업사관학교’라는 별칭을 듣기도 했다. 연구소 기업만 29개나 된다.

김흥남 원장은 “오는 2017년까지 100개의 기술창업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1실 1사 맞춤형 기술지원 등을 통해 1만명 고용창출, 1조원 매출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