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릿 ‘컴피턴스 센터’ 협력사로 국내 기업 ‘엑스톤’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텔릿와이어리스솔루션즈(대표 데릭 상)는 국내 사물인터넷(IoT) 모듈·통신 솔루션 개발 기업 엑스톤(대표 방기홍)을 ‘텔릿 컴피턴스 센터’ 협력사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텔릿 컴피턴스 센터는 특화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선정해 효율적인 제품 설계·개발, 통합을 지원하는 텔릿의 파트너 협력 정책이다. 컴피턴스 센터에서 특정 사물인터넷 분야의 경쟁력 있는 파트너와 협력해 아웃소싱 형태로 최신 기술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엑스톤은 CDMA, WCDMA 시스템과 단말기 개발을 비롯해 다양한 유무선 통신 시스템을 개발해온 국내 기업이다. 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와 솔루션, CDMA·GSM·WCDMA를 지원하는 스마트 재머(Jammer), 무선망 품질 분석 및 최적화 솔루션 등을 개발·공급한다. 자체 개발한 사물인터넷 기반 원격관리솔루션(Mobile-NMS) 기술을 보유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