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스코프, 일체형 커피제조기 ‘카플라노 클래식’ 아세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빈스코프, 일체형 커피제조기 ‘카플라노 클래식’ 아세요?

‘야외에서도 핸드드립 커피를 제조해 마실 수 있을까?’ 정답은 ‘제조해 마실 수 있다’이다. 빈스코프(대표 윤한상)가 일체형 커피제조기 ‘카플라노 클래식’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휴대성이 뛰어나 집, 사무실, 작업실, 캠핑 등 일상생활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하다.

“450mL 크기의 ‘카플라노 클래식’은 커피 매니아들이 야외에서도 핸드드립 커피를 손쉽게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일체형 텀블러입니다. 커피콩을 갈아 뜨거운 물을 컵에 내려 뚜껑까지 덮을 수 있게 만들었죠.” 빈스코프 윤한상 대표의 말이다.

‘카플라노 클래식’은 핸드드립이 가능하도록 만든 드립케틀(뚜껑 부분)의 다이아몬드 모양 노즐(물 나오는 구멍), 핸드밀 그라인더(원두를 갈 수 있는 장치)의 접히는 손잡이, 드리퍼와 그라인더를 일체형으로 연결한 구조 등으로 특허 등록돼 있다. 핸드밀 그라인더에는 콩을 담았을 때 10g, 15g, 20g, 25g이라는 걸 보여주는 4개의 눈금이 표시돼 있다.

커피 애호가 였던 윤 대표는 성균관대 기계공학과를 나와 반도체 부품 제조사를 창업한 뒤 휴대폰 액세서리, 식당 등 2013년까지 다양한 업종의 사업을 벌여왔다. 그러던 중 커피 관련 국산 제품이 거의 없다는 데 착안해 직접 제품 개발에 나섰다.

그러나 생각처럼 제품이 쉽게 개발 되지 않았다. 수없이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다. ‘카플라노 클래식’이 세상에 빛을 보기까지는 1년 6개월의 시간이 소요됐다. 시간만 들어간 게 아니다.

빈스코프, 일체형 커피제조기 ‘카플라노 클래식’ 아세요?

‘카플라노 클래식’은 금형 제작비용 2억원, 부가 생산비로 3억원 등 총 5억원의 사업비용도 지출해야 했다. 이렇게 탄생된 ‘카플라노 클래식’은 텀블러 안쪽 스테인리스 소재와 그라인더의 세라믹 부품만 국산이 없어 중국산을 썼고 나머지 23개 부품은 모두 국내산으로 제작됐다.

윤 대표는 지난해 11월 서울카페쇼 전시회에 처음 ‘카플라노 클래식’을 공개했다. 샘플만 보고도 선주문이 800개나 들어왔다. 1만개의 수출 선주문도 받았다. 아울러 최근에는 대형 독일 커피회사와 5000개 판매 계약을 맺었다. 국내에선 일부 커피숍과 오픈마켓 등 온라인에서 판매 중이다. 에버랜드 커피숍 등 다양한 채널로 판매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영국, 독일, 그리스,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중국 등에 수출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빈스코프측은 국내·외에서의 반응이 좋아 올해는 50억원, 내년엔 200억원의 매출 목표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사이즈를 조금 더 줄여 등산객이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카플라노 미니’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하반기엔 원두 보관함 겸 그라인더도 내놓을 계획입니다. 전세계 커피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국산 커피용품 4~5개를 추가로 더 개발해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윤 대표의 바램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 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