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포스트 LTE’ 행보 본격화···5G 전담조직 꾸리고 전용기술 연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 3사가 ‘포스트 롱텀에벌루션(LTE)’ 전략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전담조직을 꾸리고 미래형 네트워크 기술 연구를 시작했다. LTE 성능을 개선한 LTE 어드밴스트(A)보다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해외 통신사, 장비업체와도 협력을 강화해 5G 시대를 앞당길 방침이다.

5G는 기존 OFDM 기술뿐만 아니라 여러 비욘드 OFDM 기술과 다중안테나, 밀리미터파 등 고주파 사용이 어우러져야 구현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열린 월드IT쇼 전시장에서 관람객이 SK텔레콤의 밀리미터파 기술 기반 가상현실을 체험하고 있다.
<5G는 기존 OFDM 기술뿐만 아니라 여러 비욘드 OFDM 기술과 다중안테나, 밀리미터파 등 고주파 사용이 어우러져야 구현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열린 월드IT쇼 전시장에서 관람객이 SK텔레콤의 밀리미터파 기술 기반 가상현실을 체험하고 있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통신 3사가 내부 전문조직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비욘드(beyond) 직교주파수분할다중방식(OFDM)’ 연구에 돌입했다. OFDM은 LTE의 핵심 기술이다. 고속통신과 높은 주파수 효율성으로 5G 시대에도 핵심 기술로 사용될 전망이다.

하지만 사물인터넷(IoT) 시대에 5G가 요구하는 속도와 용량 제공에는 한계가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OFDM으로는 5G에 필요한 0.001초의 초저지연 구현도 어렵다. 단지 속도만 높이는 게 아니라 고주파 대역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끊김 없이 전송해야 한다. 주파수집성(CA) 등 LTE 성능을 높이는 LTE-A와 함께 비욘드 OFDM 필요성이 대두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조봉열 노키아코리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3G에서 4G로 오면서 단위주파수당 용량(주파수 효율성)이 3배 정도 좋아졌는데 5G로 가면서 이를 다시 몇 배로 늘릴 기술은 현재로선 없다는 게 업계 공통 견해”라며 “OFDM을 변형하거나 별개의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지난해 말 조직개편 때 네트워크기술원 소속 인력을 주축으로 종합기술원에 5G테크랩을 신설했다. 비욘드 OFDM 등 5G를 포함한 중장기 네트워크 연구개발(R&D)을 수행한다.

5G 서비스와 디바이스 기술 개발을 위한 VE(Virtual Experience)테크랩도 개설했다. 가상현실이나 증강현실 서비스와 관련된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SK텔레콤은 새로운 차원의 5G 기술 개발을 위해선 별도 조직 신설이 필요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KT도 지난해 말 융합기술원 내에 5G 관련 전담조직을 꾸려 연구 활동을 강화했다. NTT도코모, 차이나모바일, 에릭슨, 퀄컴 등 글로업 기업과 협력을 늘리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개발센터 내에서 비욘드 5G 기술을 개발한다. 액세스망과 코어망 등 분야별로 나누어 체계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비욘드 OFDM 후보 기술로는 OFDM을 변형한 필터뱅크멀티캐리어(FBMC), OFDM과는 근간 기술이 다른 비직교다중접속(NOMA) 등이 있다. 화웨이의 경우 OFDM과 코드분할다중접속(CDMA)을 혼합한 스페어스코드다중접속(SCMA)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단일 기술만으로는 5G 시대를 열 수 없다는 게 통신사 전문가들의 견해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5G는 1개의 비욘드 OFDM 기술로 가능한 게 아니라 여러 기술을 혼합하고 주파수 대역도 고주파로 달라져야 구현이 가능하다”며 “통신사에서도 한 가지 기술이 아닌 유무선을 포함한 포괄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기술과 인프라에 서비스가 수반돼야 5G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통사별 비욘드 OFDM 개발 및 조직 현황

자료:이통사 취합

통신사 ‘포스트 LTE’ 행보 본격화···5G 전담조직 꾸리고 전용기술 연구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