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TP 졸업기업 ‘위델소재’ 익산에 둥지 틀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스플레이 전문기업 위델소재가 익산 제3 산업단지에 새둥지를 틀었다.

위델소재(대표 신선호)는 지난 2011년 2월 전북테크노파크 벤처지원동에 입주해 OLED(유기발광 다이오드) 분야 R&D와 신제품 개발에 주력했다.

전북테크노파크는 창업보육, 마케팅 등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ISO 9001, ISO 14001 인증, 13개 특허확보 등에 도움을 줬다.

위델소재는 지난 2013년 익산산업단지 내에 클린룸과 생산연구시설을 확충했고 향후 100억원 대규모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전북테크노파크는 테크노빌, 벤처지원동 등 기업보육을 위한 입주시설을 운영 중이며, 현재 8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입주기업을 위한 정책발굴 및 입주 전담 매니저 배치, 애로사항 청취 및 기술 경영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백두옥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은 “위델소재의 익산산업단지 연구소 증설은 첨단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입주기업 지원을 통해 우수 기업이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전주=서인주기자 si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