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패커, 한국형 `엣시` 서비스로 핸드메이드 시장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백패커가 한국형 ‘엣시’ 서비스로 수공예 상품 시장 창출에 나섰다. 핸드메이드 시장에 스타 디자인 브랜드 등용문 역할을 하겠다는 청사진이다.

백패커는 모바일 핸드메이드 판매앱 ‘아이디어스닷미’를 매달 20%씩 성장시켜 연말에는 월 10억원 거래액을 거둔다는 목표다.

올 한 해에만 누적 거래액 42억원에 해당하는 목표다. 고가 제품이 아닌 손으로 만든 반지나 팔찌, 지갑, 가방 등 핸드메이드 액세서리나 상품 거래액이다. 이미 월 1000만원대 매출을 올리는 인기 브랜드도 나왔다. 이는 불모지에 가까운 국내 핸드메이드 판매 시장에서는 보기 드문 성과다.

김동환 백패커 사장은 “국내에 핸드메이드 상품 판매사이트가 전혀 없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모바일 앱 서비스에 최적화해 디자이너와 이용자 간 소통을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성공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백패커는 ‘굿슬립’ ‘푸사단어장’ 등 인기 유료 앱으로 돌풍을 일으켰던 스타트업이다. 백패커는 유료 앱 판매를 통해 벌어들인 자금으로 지난해 6월 아이디어스닷미를 처음 선보였다. 첫 달 700만원을 겨우 넘겼던 거래액은 매달 2배씩 빠르게 상승했다. 지난 1월부터는 월 거래액 1억원을 넘겼다.

아이디어스닷미와 유사한 성공사례는 미국 최대 핸드메이드 거래 플랫폼인 엣시에서도 찾을 수 있다. 지난 2005년 문을 연 엣시는 지난달 나스닥 상장을 앞두고 총 1억달러 규모 기업공개에 나서 화제가 됐다. 반면 백패커는 핸드메이드 제품 거래를 쉽고 편리하게 하는 대신, 당분간 양보다 질 관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엣시는 10년이나 됐고 미국은 핸드메이드 시장 가운데 선진국”이라며 “가격경쟁 위주로 저평가된 국내 핸드메이드 시장에서 작가와 고객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