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봄소프트, 뱅크웨어글로벌 투자유치로 APM 시장 공략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봄소프트(대표 고재권)는 대내외 조직 정비를 완료하고 애플리케이션성능관리(APM)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투자 유치와 지식재산(IP) 확보가 성장동력이 될 전망이다.

다봄소프트는 지난해 말 APM 전문기업 유니피트 전문인력을 대거 확보해 설립한 벤처기업이다. 최근 유니피트 APM 솔루션 ‘파로스’ 지재권을 획득했다. 금융 정보기술(IT) 솔루션 개발·공급에 집중한 뱅크웨어글로벌에서 투자도 이끌어냈다. 사업 초기 안정적 운영자금 확보와 금융 분야 매출 확대를 위한 협력 채널이 구축된 셈이다.

고재권 다봄소프트 신임 대표(뱅크웨어글로벌 솔루션 사업본부장)는 “유피니트 핵심 인력이 창업 멤버로 참여하고 파로스 지식재산권 획득으로 고객 유지가 가능해졌다”며 “뱅크웨어글로벌과 시너지 창출은 물론이고 높은 성장세를 구가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다봄소프트 APM솔루션은 ‘엔파로스 자바(ENPHAROS JAVA)’ ‘엔파로스 TP(ENPHAROS TP)’ ‘엔파로스 트레이스(ENPHAROS TRACE)’ 등이다. 제품은 고객사 시스템 환경에 맞춰 최적화된 성능관리시스템 운영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전북은행·경남은행·효성캐피탈·하나SK카드·한화투자증권 등이 주요 고객이다. 국민건강보험·금융결제원·서울시·KT·LG유플러스 등 공공과 이동통신사에서도 활용하고 있다.

고 대표는 “지난해 유피니트 파산에 불안감을 느낀 몇몇 고객 이탈이 발생했었던 만큼 영업기회 확보와 함께 무너진 신뢰 회복에 주안점을 뒀다”며 “지속적 제품 업그레이드가 신뢰 회복을 위한 가장 확실한 처방이라 생각해 제품 업그레이드에 매진한 끝에 내달 초 5.0 버전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