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연구진, 와이파이 자동 오프로딩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융 KAIST 교수
<이융 KAIST 교수>

와이파이 자동 오프로딩 기술이 개발됐다.

오프로딩은 이동통신 망에서 와이파이 망으로 데이터를 분산하고 이양하는 것을 말한다.

KAIST(총장 강성모)는 전기 및 전자공학과 박경수, 이융, 정송 교수 연구팀이 와이파이와 이동통신 망의 단절을 자동으로 감지해 모바일 콘텐츠를 전달하는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다운받을 때 시간을 설정해 놓기만 하면, 와이파이가 있을 때만 자동으로 연결해준다.

LTE망 등으로 넘어가지 않아 이용료를 절약할 수 있다.

연구팀은 기존 스마트폰 네트워크 단절을 트랜스포트 계층에서 직접 처리해 네트워크 간 이동 시에도 끊김 없이 전송이 가능한 프로토콜을 개발했다. 지연 허용 와이파이 오프로딩 기법도 함께 개발했다.

다운로드 완료 시간을 예약하면 잔여 시간과 용량 등 정보를 계산한 뒤, LTE와 와이파이를 스스로 조절해 최소 LTE 데이터로 원하는 시간대에 다운로드를 완료할 수 있다.

이융 교수는 “와이파이 오프로딩과 LTE 망의 관계를 최소화함으로써 모바일 콘텐츠 사업자, 망 사업자, 사용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IITP)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이 연구결과는 오는 5월 개최하는 모바일 시스템 분야 국제 학회인 에이씨엠 모비시스(ACM MobiSys)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