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북미 상업용 ESS 배터리시장 파고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이 북미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서 가정용에 이어 상업용까지 뛰어든다.

LG화학은 북미 유통업체 젝스프로와 전력변환장치(PCS)업체 아이디얼파워, 에너지관리시스템(EMS)업체 젤리 등 3개사와 ‘상업용 ESS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3일 밝혔다.

LG화학, 북미 상업용 ESS 배터리시장 파고든다

협력에 따라 LG화학은 젝스프로가 보유 중인 북미지역 80여개 전력기기 유통망을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은 젝스프로가 유통 예정인 45㎾h급 상업용 ESS 제품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다음 달부터 미국 내 학교·병원·주유소 등 상업용 건물에 공급된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북미는 전력 수요가 낮은 야간에 전기를 저장했다가, 수요가 많은 주간에 활용하는 피크시프트(Peak-Shift)용 ESS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연중 최고 전력 사용량에 따라 전기 기본요금을 책정하기 때문에 전력 사용이 많은 빌딩이나 상업용 건물에 ESS 설치가 늘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는 1킬로와트(㎾)당 1460달러, 뉴욕주는 ㎾당 2100달러를 상업용 ESS 설치 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권영수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은 “전기차 배터리 등 이차전지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대 상업용 ESS시장을 선점할 것”이라며 “미국 최대 전력회사·유통업체 등과 구축해온 전략적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북미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도 추가 수주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