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시대 개막...세계 최대 규모 생산라인 착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 사상 최대인 15조6000억원 투자

평택이 ‘삼성 반도체 밸리’로 태어난다. 삼성전자는 평택을 향후 40년 반도체 전진기지로 정하고 세계 최대 규모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는 사상 최대인 15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2017년 가동을 목표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1번지 기흥을 비롯해 화성, 평택을 잇는 최첨단 반도체 클러스터를 완성한다.

삼성전자는 7일 경기도 평택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 단지’ 기공식을 열고 생산라인 건설에 착수했다. 박근혜 대통령,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 고객사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가 7일 경기도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개최한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기공 발파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대통령,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가 7일 경기도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개최한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기공 발파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대통령,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평택 반도체 단지는 축구장 400개 넓이, 총 부지면적 289만㎡(약 87만5000평)에 이르는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단지로 조성한다. 기존 반도체 생산기지인 기흥·화성단지를 합친 규모(약 300만㎡, 91만평)와 맞먹는다.

삼성전자는 2017년까지 1단계로 15조6000억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라인 1기를 건설한다.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는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의 대규모 국내 설비투자는 2012년 화성 반도체 17라인 신설 투자 이후 약 3년 만이다. 박근혜정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따른 지역경제활성화 정책에 맞춰 당초 계획보다 1년 이상 앞당겨 투자를 결정했다. 중소 반도체 장비 업체 특수가 기대된다.

평택 반도체 단지는 지난해 40주년을 맞이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이 다가올 40년을 대비하는 전진기지가 될 전망이다. 삼성은 세계 반도체 시장 1등을 목표로 메모리와 비메모리를 아우르는 기술 초격차 전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 평택을 선택했다.

평택라인이 2017년 이후 양산을 시작하면 기흥-화성-평택을 잇는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클러스터 시대가 열린다. 평택 단지는 삼성전자 ICT 연구개발(R&D)센터와 디스플레이 생산 단지가 있는 천안·아산 지역 중심축으로 수도권과 충청권을 잇는 대형 ICT밸리를 구축하는 핵심이 된다.

삼성전자는 평택에 최첨단 공정을 접목해 향후 40년간 반도체 산업을 이끌 중추 기지로 삼을 방침이다. 첨단 공정의 D램을 양산하는 것은 물론이고 차세대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시스템반도체 생산 라인도 갖출 계획이다.

정부와 삼성전자는 평택 반도체단지에서 41조원 생산 유발, 15만명 고용 창출 등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소재, 설비 등 전후방 산업이 함께 발전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가 평택 단지에 어떤 공정을 적용하고 어떤 제품을 생산할지 국내외 반도체 업계의 관심도 높다. D램은 20나노 공정으로 빠르게 전환하며 비중을 높이고 있지만 평택 라인이 2017년 이후 양산을 시작하는 점을 감안하면 10나노급 D램 위주 공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시스템반도체는 내년 말부터 10나노 핀펫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어서 이보다 앞선 최신 공정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삼성 평택 반도체단지는 성장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기업가 정신을 보여준다”며 “명실상부한 세계 반도체 생산의 중심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40여년 전 기술 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 반도체 사업을 시작할 때 무모한 도전이라 여겨졌지만 10년 만에 세계 메모리 산업 정상에 올랐고 22년간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평택 반도체단지는 미래 40년 반도체 역사를 위한 새로운 도전이며 세계 최고 반도체 회사가 되겠다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