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엣지 스마트폰 라인업 강화...관련 소재·부품 생산능력 확대에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곡면 디스플레이와 터치스크린패널(TSP)을 장착한 갤럭시S6 엣지.
<곡면 디스플레이와 터치스크린패널(TSP)을 장착한 갤럭시S6 엣지.>

갤럭시S6 엣지가 인기를 끌면서 삼성전자가 향후 엣지 모델 라인업을 강화한다.

갤럭시S6 엣지는 곡면 디스플레이·터치스크린패널(TSP) 등 첨단 공정 기술이 필요해 삼성전자를 제외한 스마트폰 제조사가 만들기 어려운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곡면 디스플레이와 TSP용 커버유리 생산 수율을 끌어올려 스마트폰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삼성전자는 갤럭시S6 엣지 생산량을 계속 끌어올리고 있다. 당초 갤럭시S6 엣지 생산 목표는 월 100만대 수준이었다.

현재 갤럭시S6 엣지 생산능력은 월 300만대 수준까지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중 엣지 모델 생산능력을 월 500만대, 연내에 월 1000만대까지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갤럭시S6 엣지와 하반기 출시될 갤럭시노트5 엣지(가칭) 사이에 새로운 엣지 모델을 추가 출시하는 계획도 타진하고 있다.

지난해 ‘갤럭시노트4’를 출시할 때만 해도 엣지 모델은 기술 과시형 제품으로 소량 생산에 그쳤다. 갤럭시S6 엣지도 갤럭시노트4 엣지 대비 판매량이 소폭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지만, 시장 반응은 정반대다. 삼성전자는 내부적으로 갤럭시S6 엣지가 기본형 제품인 갤럭시S6 생산 비중을 넘어설 가능성도 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 엣지 스마트폰 라인업 확대 전략은 곡면 디스플레이와 커버유리에 달려 있다. 곡면 디스플레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하고 곡면 커버유리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베트남 공장에서 직접 생산한다. 두 제품 모두 기술 난이도가 높아 생산 수율 확보가 쉽지 않다. 최근 새로운 공정 기술을 잇따라 도입해 생산 수율 문제가 조만간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엣지 스마트폰 라인업을 강화하면 후방 산업에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친다. 곡면 디스플레이와 곡면 커버유리 생산용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가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필름 타입 터치스크린패널(TSP) 생산하는 업체도 수혜 대상에 포함된다. 기존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에는 능동형(AM)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일체형 TSP가 쓰였다. 엣지 스마트폰에는 양면 필름 센서 타입(GF2) TSP가 쓰인다. GF2 TSP 수요 증가는 필름 TSP 수요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터치 전문 업계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엣지 스마트폰용 소재·부품 수급 안정화에 노력하고 있다”며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틈새 모델로 출시돼 하반기 삼성전자 주력 제품으로 자리 잡은 만큼 엣지 모델도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카테고리를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형수기자 goldlion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