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테일, 해외직구 안전 지킴이 역할 앞장 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몰테일, 해외직구 안전 지킴이 역할 앞장 서

몰테일이 해외직구 안전 지킴이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27일 밝혔다. 몰테일은 국내 반입이 불가한 제품을 적극 안내하고 홍보해 사전에 유해 제품 국내 반입을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일부 해외직구사이트를 통해 유해물질이 포함된 건강식품이 국내로 반입되는 등 해외직구의 안정성 논란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몰테일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유해물질 건강보조식품 리스트가 공개되자마자 홈페이지에 이를 공개해 해당 제품의 배송 대행이 불가능함을 고객들에게 알리고 있다. 배송신청 단계에서도 다시 한 번 유해물질이 포함된 제품 안내를 하고 있다.

각 센터와도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제품 검수 단계에서 한 번 더 확인한다. 통관불가 제품을 걸러 낼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코리아센터닷컴은 “몰테일은 올바른 해외직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관세청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로 국내 통관 불가 제품을 지속적으로 안내해왔다”며 “국내 대표적인 해외직구 업체로서 이번 기회로 다시 한 번 올바른 해외직구 문화 정착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