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클린’- 악성코드 탐지는 기본, 자녀보호 및 개인정보보호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앱 하나로 스마트폰 악성코드 탐지는 물론이고 개인정보보호, 어린이 사용 제한까지 가능해졌다.

휴먼토크(주용호 대표)는 최근 출시한 안티스파이웨어 제품 ‘다클린(DaClean)’에 앱 실행차단 기능을 추가했다고 17일 밝혔다.

미성년자나 어린이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특정 앱을 사용 못하도록 차단한다. 잔인하고 폭력적인 게임이나 야한 동영상이 재생되고 욕설이 많은 앱 설치와 사용 자체를 제한하는 기능이다.

개인정보를 다량으로 저장한 메시지나 메모 관련 앱, 메일 앱 등을 허가받지 않은 사용자가 실행하는 것도 차단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잃어버리거나 본인이 아닌 제3자가 사용해도 안심할 수 있다.

이번 기능 개선으로 스파이웨어(spyware) 탐지 삭제부터 자녀보호, 개인정보보호 등 강화된 보안 기능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다클린은 네이버 앱 최고 평점 5.0을 유지할 정도로 안티스파이웨어 앱으로 인기”라며 “앱 하나로 모든 문서를 다 볼 수 있는 ‘다뷰(DaView)’처럼 다클린만 설치하면 스마트폰 안전부터 어린 자녀와 개인 정보까지 보호한다”고 말했다.

다클린은 스마트폰에 설치한 앱이 가진 권한을 분석해 위험·경고·주의·안전으로 구분해 보여준다. 한 눈에 앱 위험도를 파악할 수 있고 널리 알려진 앱이라도 권한 보유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