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연비센터, 내년 2월 진천에 들어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동차연비센터가 충북 진천에 들어선다.

충북도는 이시종 지사와 변종립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노영민, 경대수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진천군 신척산업단지에서 자동차연비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운영을 맡는 자동차연비센터는 △고온 및 저온 시험실 △엔진, 배터리 등 자동차 중요 부품 성능 시험실 △버스, 트럭 등 중대형 상용차 시험실 등으로 구성됐다. 자동차 연비관리 강화와 연비 시험방법 개발, 실제연비와 체감연비와의 격차 해소 연구를 수행한다.

전기차와 수소 연료차 등 미래차 핵심요소인 이차전지 분야 R&D 연구기지 역할도 한다. 부지 1만㎡에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이 내년 2월까지 들어선다. 국비100억 원과 지방비 65억 원 등 총 165억 원이 투입된다.

나동희 충북도 태양광산업팀장은 “자동차연비센터가 국내 자동차산업 R&D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함은 물론 자동차 관련 기업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가 추진하는 전국대비 4% 경제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주=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