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회 창조경제혁신센터­오렌지 팹(Orange Fab) 아시아 공동 데모데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가 14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 1회 창조경제혁신센터­오렌지 팹(Orange Fab) 아시아 공동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발굴한 5개 기업과 오렌지팹 서울·대만·일본에서 보육한 11개 기업이 국내 투자자(벤처캐피탈)를 대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시연했다.

14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 1회 창조경제혁신센터­오렌지 팹(Orange Fab) 아시아 공동 데모데이’가 열렸다.
<14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 1회 창조경제혁신센터­오렌지 팹(Orange Fab) 아시아 공동 데모데이’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지난 1일 오랜지랩 코리아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유치하고 첫 협력 사업으로 마련됐다.

행사에는 민간 투자회사, 엔젤투자자, 민간 액셀러레이터뿐만 아니라 오렌지랩 요청으로 AXA(프랑스 보험회사)한국법인, 르노삼성, 현대자동차, JC Decaux(글로벌 광고회사), Mediatek(중국 반도체 칩 제조사) 등 글로벌 기업도 참여했다.

프랑스·영국·핀란드 대사관에서도 참여, 글로벌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교류가 이뤄졌다.

미래부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T는 다음 달 16일 개최예정인 대만 오렌지팹 데모데이에도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5개 팀을 선발하여 참가시키는 등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해 오렌지랩코리아와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