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기관 중심 개방형 OS 환경 조성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공공 분야를 중심으로 개방형 운용체계(OS) 컴퓨팅 환경 조성에 시동을 건다. 특정 OS 편중 문제를 해결하고 공개소프트웨어(SW)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국방부와 경찰청 등 기관을 수요처로 ‘개방형 OS 기반 응용SW 환경 구축’사업을 발주했다. 8억4000만원 규모인 이 사업은 내년 2월 10일까지 진행된다.

사업은 지난해 정부가 마련한 ‘공개SW 4차 활성화 계획’에 따른 후속조처다. 기존 서버 중심으로 편재된 공개SW 시장을 데스크톱PC 분야로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앞서 정부는 수요기관 공모를 통해 접수된 공통기반, 응용SW, 특수목적용 단말 사업을 확정한 바 있다.

국방부는 총 240대 규모 개방형 OS 클라이언트를 설치한다. 영상면회 환경을 구축하고 면회 모니터링과 영상보안 시스템을 갖추는 게 골자다.

경찰청은 법규위반 단속 캠코더에 촬영된 단속차량 번호판을 분석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등을 도입한다. 동영상 번호추출시스템을 구축한 후 이를 교통경찰업무관리시스템과 연동할 계획이다. 전국 300개 경찰서에 설치된다.

선린인터넷고등학교, 경기상업고등학교, 봉선초등학교, 각골초등학교는 개방형 OS 기반 학교 실습실 환경을 마련한다. 컴퓨터 실습실에 개방형 OS 공통 환경을 조성하고, 개방형 OS 기반 실습실 관리 솔루션 프로그램을 구축해 교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한다.

정부는 지난해 개발한 공개SW OS ‘하모니카’를 비롯한 공개SW 도입도 권유하기로 했다. 하모니카는 리눅스 기반 OS로, 사용자 친화적 사용자환경(UI) 개발을 지원하는 한국어 버전 제품이다.

미래부는 “애플리케이션 가용성 문제가 리눅스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해왔다”며 “공공기관이 데스크톱PC 분야 공개SW 생태계 구축에 필요한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개방형 OS 컴퓨팅 환경 개발과 시범보급·확산을 통해 특정 OS 편중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정부는 내년에 시범사업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며 관련 예산도 확보했다.

업계 관계자는 “공개SW 시장활성화가 특정기업 SW 의존 문제를 극복하고 국내 SW기업 중심 개방형 OS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는 데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