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랜섬웨어 피해 최소화는 문서 중앙화·백업 솔루션으로... 이스트소프트, 시큐어디스크·닥스키퍼 소개

‘랜섬웨어’ 감염 사례가 증가하는 가운데 피해 최소화를 위한 보안·문서 백업 솔루션이 주목받는다.

이스트소프트(대표 김장중)는 23일 랜섬웨어 공격을 대비하고 문서 자산 피해를 입었을 때 피해를 최소화하는 솔루션으로 ‘시큐어디스크’와 ‘닥스키퍼’를 소개했다.

시큐어디스크는 내부 임직원이 사용하는 모든 PC 문서를 중앙 서버로 저장해 통합 관리하는 문서 중앙화 솔루션이다. USB, 이메일, 메신저 등을 이용해 자료를 저장하거나 첨부하는 기능을 차단해 문서 유출을 방지한다. 문서 보안과 함께 랜섬웨어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비책으로도 유용하다.

시큐어디스크 문서 중앙화 개념도(자료:이스트소프트) <시큐어디스크 문서 중앙화 개념도(자료:이스트소프트)>

사내 PC에서 생성하는 모든 문서를 서버에 자동 저장한다. 사용자 PC가 랜섬웨어에 감염돼도 중앙 서버에 저장한 원본 파일을 내려 받아 복구한다. 저장 시점에 따라 사본을 별도 영역에 저장해 문서 버전 별로 조회하고 복구한다.

중앙서버에 저장하는 문서에 대해 관리자 사전 승인을 받지 못한 프로세스 접근을 차단한다. 사내 PC로 침투한 일부 랜섬웨어가 보안 대상 문서에 암호화를 시도할 때 동작을 감지·차단한다. 문서 변조와 암호화 피해를 미연에 방지한다.

문서 유실 방지 솔루션 닥스키퍼(자료:이스트소프트) <문서 유실 방지 솔루션 닥스키퍼(자료:이스트소프트)>

닥스키퍼는 시큐어디스크와 달리 사용자 PC에 저장되는 특정 문서에 대해서만 중앙 서버로 백업한다. 모든 문서가 대상인 문서 중앙화 솔루션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

중앙 서버에 백업한 문서는 확장자와 특정 키워드 등 다양한 조건 설정으로 사전에 지정 가능하다. 고객 정보, 회계 문서 등 중요 사내 문서 자산만을 별도로 관리한다.

이스트소프트 관계자는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리며 실제로 기업 내부 PC가 감염돼 중요 문서 자산을 유실하는 등 기업 피해가 증가했다”며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문서 백업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