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내달부터 아이폰7c 양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다음 달부터 아이폰7c(가칭) 양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개짓지아레나는 29일(현지시간) 소식통의 말을 인용, 애플의 아이폰7c(또는 6c) 생산계획에 대해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이 매체는 중국 차이나모바일의 새해 로드맵 사진을 인용, 애플이 새해 4월에 아이폰7c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단말기 가격은 3000위안(약 53만4천원)이상으로서 하이엔드 기능의 중급스마트폰 시장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7c에는 지문인식센서와 터치ID기능이 장착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이폰5s. 사진=위키피디아, 애플
<아이폰5s. 사진=위키피디아, 애플>

이에 따르면 아이폰7c는 풀메탈바디이며, 아이폰5s와 모양,크기에서 거의 똑같다. 또한 아이폰5s처럼 3가지 색깔로 나온다. 배터리 용량은 1642밀리암페어(mAh)로 아이폰5s(1560mAh)보다 미세하게 커진다.

보도는 또 애플이 이미 이 단말기를 소량 생산했으며, 새해 1월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돈 소문에 따르면 아이폰7c에는 4인치 디스플레이,애플 A9프로세서,2.5D곡면 글래스가 장착되며 지문인식센서, 터치ID기능이 들어간다.

한편 아이폰5s는 지난 2013년 9월 발표됐으며 크기는 123.8 x 58.6 x 7.6mm, 무게는 112g이다. 해상도는 640x1136픽셀이며, A7칩을 사용했다. 램용량은 1GB이며, 16/32/64GB메모리 버전이 생산됐다. 후면에 8메가픽셀 카메라, 전면에 1.2메가픽셀 카메라가 달린다. 배터리는 1560mAh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재구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