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세대 방화벽 시장에 국산 돌풍이 불 것입니다.”

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는 국산 사이버 보안 솔루션의 저력을 강조했다. 내년에 설립 30주년을 맞는 김 대표는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운 30년을 준비한다.

[오늘의 CEO]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

퓨쳐시스템은 1987년에 설립된 네트워크 보안 전문 기업이다. 대한민국 정보보안 역사를 그대로 기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퓨쳐시스템은 올해 ‘위가디아 젠’으로 차세대 방화벽 시장에 바람을 일으킨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위가디아 젠은 퓨쳐시스템이 독자 개발한 멀티코어 기반 네트워크 보안 엔진 ‘옴니패스(OmniPath)’를 적용했다”면서 “사용자와 애플리케이션(앱)별로 식별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한다”고 설명했다. 위가디아 젠은 기업 내 인터넷 트래픽을 모니터링하고 추적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한다. 기존 방화벽보다 정교한 세션과 사용량 제어가 가능하다. ‘PAN(Protected Area Network)기능’으로 기업 내부에 감염된 PC가 나타나면 보호 네트워크에 있는 주요 서버 및 외부 명령&제어(C&C) 서버와의 동시 접속을 차단한다. 웹 앱별로 인지하고 제어한다. 암호화 인터넷 패킷을 커널에서 분석해 악성코드를 막고 가시성을 높였다.

퓨쳐시스템 차세대방화벽 `위가디아 젠`
<퓨쳐시스템 차세대방화벽 `위가디아 젠`>

김 대표는 “급증하는 사이버 위협 속에서 방화벽은 기본 보안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퓨쳐시스템은 올 하반기 코스닥에 기업 공개(IPO)할 계획이다. 네트워크 보안에서 사물인터넷(IoT)과 클라우드를 안전하게 지키는 기술도 개발한다.

김 대표는 “30년을 지내 온 퓨쳐시스템이 앞으로 지속 성장하는 기업이 되도록 IPO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IoT 기기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기술 개발에 한창이다”고 덧붙였다. 퓨쳐시스템은 지난해 3월 일본에 법인을 설립, 해외 시장 개척에도 나선다.

[오늘의 CEO]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

그는 “일본은 보안 솔루션, 서비스 가격, 사업 모델이 성숙한 시장”이라면서 “솔루션을 구매하고 유지보수료를 받는 국내와 달리 월 단위 과금 서비스가 정착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일본은 제품 신뢰성을 인정받는 초기 진입이 까다롭지만 이 과정만 통과하면 매출을 안정시킬 수 있다며 자신하고 있다. 퓨쳐시스템은 지난 1년간 제품 테스트를 통과하고 납품 단계에 진입했다.

[오늘의 CEO]김광태 퓨쳐시스템 대표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