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 자동차 시대를 맞아 속도, 네비게이션 안내 등 주행 정보를 표시해주는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 특허출원이 활발하다.

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2006~2015년)간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은 총 504건으로 집계됐다.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출원 현황> (단위 :건)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출원 현황> (단위 :건)>

그간 헤드업 디스플레는 하프 미러(반사 필름)를 자동차 앞 유치측 일부에 설치하고, 하단에서 조사되는 영상을 반사해 주행속도, 방향 지시 등 간단한 주행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동차 앞 유리에 투명 디스플레이를 설피한 후 전방 카메라, 위성항법시스템(GPS) 및 각종 센서와 연동해 주행 정보를 직접 표시하는 방식이 도입되고 있다.

주요 출원인으로는 현대자동차(53건)가 가장 많고, 현대오트론(33건), LG전자(28건), 덴소(22건), 현대모비스(19건), 쌩고뱅 글래스(19건), 에스엘(16건) 등 순으로 집계됐다.

출원 주체별로는 내국인이 303건으로 전체의 60.1%,, 외국인이 201건으로 39.9%를 각각 차지했다.

내국인 중에서는 대기업(164건) 중소기업(81건), 개인(31건)순으로 출원을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기술별로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구조 및 배치 관련 기술(172건)이 가장 많았고, 광학기술(132건), 주행 환경 인식 기술(71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김재문 디스플레이기기심사팀장은 “스마트 자동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에 정보기술(IT)이 본격 접목되고 있다”며 “헤드업 디스플레이 보급으로 자동차 디스플레이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 활발
자동차 헤드업 디스플레이 특허출원 활발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