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에스티앤컴퍼니 `매출, 직원 수 매년 2배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스티앤컴퍼니(대표 윤성혁·이정진)가 매년 두 배 성장하는 등 교육 기업이 성장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 올해 연 매출 3000억원 벽을 넘어 명실상부 교육업계 정상까지 넘본다.

윤성혁 에스티앤컴퍼니 대표
<윤성혁 에스티앤컴퍼니 대표>

에스티앤컴퍼니는 8일 지난해 매출 2700억원을 기록, 전년 매출 대비 갑절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1400억원을 기록한 전년 대비 약 두 배 성장한 것이다. 교육업계 특성상 일시불 매출을 월별로 나눠 계산하면 다소 줄어들 수 있지만 전체 실적은 큰 변동이 없을 전망이다.

에스티앤컴퍼니는 2010년에 설립된 온라인 교육 회사다. 베인앤컴퍼니와 이투스 출신의 윤성혁 대표가 창업한 회사로, 교육업계 ‘아마존’을 표방한다. 공무원시험 준비를 위한 공단기 프리패스를 도입, 기존 대비 10분의 1 가격으로 서비스한다. 정보기술(IT)을 통해 성적이 급상승하는 학생의 공부 방법과 데이터를 계속 트래킹(추적)하면서 이를 시스템에 반영한다.

그 결과 출산율 감소와 사교육 억제정책으로 역성장을 면치 못하고 있는 교육시장에서 나 홀로 고속 성장하고 있다. 매출이 매년 두 배 상승하면서 직원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직원은 지난달 기준으로 1000여명에 이른다. 2014년 261명의 세 배다. 2013년 초 100여명과 비교하면 3년 만에 10배 이상 늘었다.

에스티앤컴퍼니는 직원 수가 늘어나면서 오토웨이타워 3개층을 쓰고 있다.
<에스티앤컴퍼니는 직원 수가 늘어나면서 오토웨이타워 3개층을 쓰고 있다.>

에스티앤컴퍼니는 2014년 10월 스카이에듀를 인수하면서 고등교육 분야 1위 비전을 제시했다. 사이트 방문자수(UV)와 페이지뷰(PV) 등에서 메카스터디, 이투스 등 기존의 업체를 뛰어넘는 실적을 냈다.

에스티앤컴퍼니의 성공 비결은 ‘스타트업(창업초기회사)’ 정신에 있다. 회사 공간은 퀵보드를 타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자유롭게 꾸며졌고, 30여개 사업본부를 칸막이 없이 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윤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은 임원실 없이 책상을 놓고 함께 일한다.

교육 영역도 영단기(어학)를 시작으로 공무원, 취업, 대입에 이어 미용까지 빠르게 확장했다. 지난해 10월에는 국내 최대 규모 미용학원인 ‘MBC아카데미뷰티스쿨’을 운영하는 뷰티르샤를 인수했다.

윤 대표는 “지난해 미용교육기업 인수로 평생교육시장까지 영역을 확장했다”면서 “다양한 직업 교육을 비롯해 올해는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명희 기업/정책 전문기자 noprint@etnews.com

※ 에스티앤컴퍼니(ST&COMPANY) 매출 및 직원수(괄호) 성장 추이

2013년 말 525억원 (147명)

2014년 말 1411억원 (261명)

2015년 말 2770억원 (946명)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