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탐사선에 실릴 과학탑재체, 광시야 편광 카메라·달 자기장 측정기·감마선 분광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달 탐사선에 실릴 과학탑재체, 광시야 편광 카메라·달 자기장 측정기·감마선 분광기

2018년 발사 목표인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인 시험용 궤도선에 탑재할 과학탑재체로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가 선정됐다.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1월 초 `탑재체선정위원회`에서 과학임무를 수행할 달 궤도선용 과학탑재체를 공모해 제안된 9개 중 3기 과학탑재체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시험용 달 궤도선은 달 100㎞ 고도의 극궤도를 1년 이상 비행한다. 달 착륙 선정을 위한 지형 탐사, 달 자원 탐사, 달 표면과 주변 환경 연구가 주요 임무다.광시야 편광 카메라는 세계 최초로 달 궤도에서 편광을 관측한다. 달 앞면뿐 아니라 뒷면의 표면 입자 크기, 종류와 태양에서 기원한 고에너지 입자, 우주선 등이 달 지표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다. 달 전체 표면의 광시야 영상을 확보해 항후 착륙후보지와 로버 설계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광시야 편광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는 달 형성 이후 점차적으로 소멸하고 있는 달 주변의 미세한 자기장 세기를 측정해 고정밀 3차원 자기장 지도를 작성한다. 달 표면의 특이한 자기 이상 지역 연구로 달 생성과 진화과정 규명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달 자기장 측정기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를 이용해 달 표면에서 방출되는 감마선 정보로 달 표면 원소 구성성분, 분포 양상 등을 알 수 있다. 달 지질과 자원 원소지도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감마선 분광기
<감마선 분광기>

달 탐사선에는 3기 과학탑재체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하는 고해상도 카메라, 미국 나사(NASA) 탑재체가 추가로 탑재될 예정이다. 고해상도 카메라는 향후 2단계 달 착륙선의 착륙후보지 선정을 위한 정밀 지형도를 작성한다.

배태민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시험용 달 궤도선은 달과 우주의 극한 환경을 첨단 과학기술로 극복하는 첫걸음”이라며 “인류가 끊임없이 우주 미지의 영역을 탐사하고 도전하는 과정에 동참하며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