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이나 노안, 태어나기 전에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안이나 노안, 태어나기 전에 결정

동안과 노안이 태어나기 전 결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각) USA투데이에 따르면 영국과 네덜란드 연구진은 사람이 늙어 보이는 유전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하고 이를 국제의학 학술지인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유전자와 노화 관계를 밝히고자 네덜란드 노령 인구 2693명을 대상으로 800만 개 이상 유전자 단일염기 다형성을 조사했다.

연구진 조사 결과, 동안과 노안의 비밀은 유전자 MC1R에 있었다.

MC1R는 창백한 피부와 빨간 머리카락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 유전자 한 쌍을 지니고 태어난 사람은 유전자 변형으로 또래보다 2년 정도 늙어 보인다는 것이다. MC1R를 하나만 갖고 있어도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평균 1년은 나이 들어 보인다.

얼굴 주름이나 자외선 노출 정도, 피부색 등 노안에는 여러 요소가 있지만 핵심은 유전자에 있다고 연구진은 주장했다.

물론 겉모습과 실제 건강과는 무관하다.

연구진은 MC1R 유전자가 어떤 식으로 변형돼 얼굴 노화 원인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다. 다만 코와 양쪽 입 사이 주름을 깊게 만드는 것으로 USA투데이는 추정했다.

연구진은 연구결과를 규명하려고 영국 직장인 30명에게 네덜란드 조사 대상자 얼굴 정면과 측면 사진을 보여주고 실제 나이를 추정토록 했다. 네덜란드 노년층 600명과 영국 노령 인구 1200명에게도 비슷한 조사를 진행했다.

앤 린 창 미국 스탠퍼드 대학 피부 전문의는 “훌륭한 연구 결과지만 얼굴 주름에 영향을 주는 조사 대상자 체질량 지수, 흡연 여부 등 주요 지표가 빠졌다”고 말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