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 개발…`스마트폰 디자인 UP`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이 개발한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제공: LG이노텍).
<LG이노텍이 개발한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제공: LG이노텍).>

센서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이 개발됐다. 외부에서는 유리만 보여 매끄러운 디자인의 스마트폰 개발에 유용해 보인다.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은 강화유리에 지문인식센서를 내장한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지문인식 모듈은 원형이나 사각형 센서가 스마트폰 겉면에 드러났다. 지문 인식을 위해 손가락과 센서를 직접 맞닿게 한 것이다.

그러나 LG이노텍은 센서를 강화유리 뒤로 숨겼다. 강화유리 하단 뒷면에 깊이 0.3㎜의 얕은 홈을 파고 내부에 센서를 부착했다.

초정밀 가공 기술과 결합 공법을 적용, 센서가 아닌 강화유리에만 손을 대도 지문을 감지케 했다.

센서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스마트폰 디자인을 개선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강화유리가 센서를 감싸 방수〃방진 설계에도 유리하다. 외부 충격으로 인한 센서 파손 위험도 줄일 수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센서 장착을 위해 강화유리 뒷면 일부를 깎아냈지만 두 부품 접착면에 외부 충격을 흡수하는 고분자 특수 소재를 넣어 고강도를 확보했다”며 “스마트폰 무게 수준인 130g 쇠구슬을 20㎝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보안성도 강화해 지문을 잘못 인식할 확률이 0.002%로 사실상 제로(0) 수준에 가깝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강화유리는 브랜드에 상관없이 적용이 가능하다. LG이노텍은 협력사와 정밀 세공 기술을 공동 개발했다.

LG이노텍이 개발한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제공: LG이노텍).
<LG이노텍이 개발한 글라스 일체형 지문인식모듈(제공: LG이노텍).>

LG이노텍은 지문인식 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신규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지문인식모듈 출하량은 지난해 4억9900만개에서 2020년 16억개로 세 배 이상 증가가 예상된다.

김창환 LG이노텍 R&D센터장은 “기술 차별화에 역량을 집중해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