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중국법인 방우마이, 5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중국 와이즈넛 현지법인 방우마이(〃5買·B5M)가 4300만달러(500억원) 규모 3차 투자펀딩(시리즈C)을 끝냈다고 밝혔다. 방우마이는 세 차례에 걸쳐 총 800억원을 투자 유치하며 중국 인터넷 시장에서 한국 기업 매력을 선보였다.

윤여걸 방우마이 대표이사(왼쪽)와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이사(오른쪽)가 와이즈넛 판교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여걸 방우마이 대표이사(왼쪽)와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이사(오른쪽)가 와이즈넛 판교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자는 시리즈A·B·C 총 세 단계로 진행됐으며, 누적 투자금액은 800억원에 달했다. 피델리티 아시아와 리테크놀러지 컨설팅, SBI 인베스트먼트, KTB 자산운용, 스톤브릿지 캐피탈, 솔본 인베스트먼트, 탐앤탐스, JYP 엔터테인먼트 등 미국, 중국, 한국 투자사가 참여했다.

윤여걸 방우마이 대표는 “중국에서 성공한 방우마이는 한국·중국·일본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으로 통하는 글로벌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지난해 6월 한국지사 설립, 올해 4월 일본지사 설립 등 글로벌 거점을 지속 확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한국지사를 중심으로 방우차이(〃5采·B5C)에 입점된 한국 브랜드를 700개까지 늘리는 등 다양한 플랫폼 비즈니스로 사업 확장, 중국 온라인 쇼핑시장 점유율을 30%로 끌어올렸다”고 덧붙였다.

방우마이는 2007년 중국 상하이 쇼핑정보 전문 검색벤처를 시작으로 2011년 12월 쇼핑검색 포털사이트를 연 지 4년 만에 중국내 가격비교검색 1위로 고속 성장했다. 지난 2월에는 한국기업이 쉽고 안전하게 중국 소비자를 만날 수 있는 모바일 앱 방우차이(B2B Cross-boarder platform)를 시작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급속히 성장하는 중국시장은 2010년 이후 매년 수백개 쇼핑몰이 생길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며 “방우마이에 적용한 와이즈넛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분석 및 수집, 검색 기술이 중국내 가격비교검색 1위 성장을 견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