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신도리코와 협업해 `통합 출력 관리 서비스`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 양천구는 신도리코(대표 우석형)와 협업해 통합 출력 관리 서비스(MPS)를 도입하고 대민 서비스 품질 향상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 자치구 단위에서 MPS를 적용한 사례는 양천구가 처음이다.

양천구, 신도리코와 협업해 `통합 출력 관리 서비스` 도입
양천구, 신도리코와 협업해 `통합 출력 관리 서비스` 도입

양천구가 도입한 신도리코 MPS는 기관과 기업 문서 프로세스를 통합 모니터링해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출력 관리 시스템이다. 신도리코는 구청, 동 단위 주민센터에 총 100여 대 복합기를 설치하고 관리한다. 본인 신분 인증, 페이퍼리스 솔루션, 문서 통합 관리, 서버 모니터링, 원격 서비스 등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한다. 2017년에는 클라우드 프린팅 시스템을 적용해 시공간 제약 없이 복합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양천구는 정부 3.0 사업 일환으로 신도리코 MPS를 도입했다. 순차적 복합기 도입함으로 매년 약 2억 원 구매·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양천구 관계자는 “대민업무에 필요한 문서를 출력, 복사하는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과다 소요 되었는데, 신도리코와의 협업으로 업무 효율성을 제고할 뿐 아니라 더욱 효과적인 대민업무 처리가 가능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철우 신도리코 홍보실 이사는 “정부의 문서솔루션 활용 추세에 따라 양천구를 시작으로 공공기관과 관공서에 통합 출력 관리서비스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며 “이번 MPS 구축 사례를 계기로 향후에도 각 관공서의 규모와 업무 특성을 고려한 맞춤 솔루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