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페이 미니’ 내달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 결제용…LG·아이폰서도 사용 가능

삼성전자가 삼성페이 온라인 전용 플랫픔 `삼성페이 미니`를 상용화한다.
<삼성전자가 삼성페이 온라인 전용 플랫픔 `삼성페이 미니`를 상용화한다.>

삼성전자가 온라인 결제 비중을 높이기 위해 이르면 다음 달 `삼성페이 미니(mini)`를 만든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물론 아이폰도 이용할 수 있다.

26일 정보기술(IT)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온라인 결제 강화를 위해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 `삼성페이 미니`를 6월에 상용화한다. 모든 카드를 앱 하나에 담아 쇼핑몰이나 온라인 가맹점 등에서 결제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세부 구동 방식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미 삼성카드, 롯데카드, 하나카드가 참여를 확정했다. KB국민카드 등 다른 카드사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온라인 버전 삼성페이를 따로 만드는 것은 기존의 삼성페이가 오프라인 가맹점 위주로 사용되기 때문이다.

[단독] ‘삼성페이 미니’ 내달 나온다

지난 2월부터 삼성페이는 온라인 결제를 지원하고 있지만 당초 목표보다 온라인 결제 매출 비중이 작다. 전체 결제 가운데 온라인 비중은 20%가 되지 않는다.

또 기존의 삼성페이로 온라인 결제를 이용하려면 다소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다. 예를 들어 11번가나 옥션 등에서 삼성페이로 결제하기 위해서는 각 카드사의 결제 화면을 선택해야 한다. 앱 결제, 간편 결제, SMS 결제 등 여러 인증 방식 가운데 삼성페이 결제를 별도로 클릭한다. 하지만 초기 화면에는 삼성페이 결제 화면이 독립돼 뜨지 않기 때문에 결제할 카드를 선택해야 삼성페이 결제로 연동되는 구조다.

삼성페이가 독립된 화면을 띄우지 않는 이유는 결제 연결을 해 주는 결제대행사(PG)에 별도의 수수료를 줘야 하기 때문이다. 연동 카드사를 통한 온라인 결제를 택한 이유다.

삼성페이 미니 앱을 다운받아 설치하면 온라인 결제 때 자동 시행된다. 모바일과 PC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앱을 설치한 뒤 소비자가 ID와 비밀번호 또는 지문인증 후 여러 개 카드를 삼성페이 미니 앱에 담을 수 있다. 카드를 등록만 해 놓고 온라인 결제 때 앱이 자동으로 결제 구동을 하는 형태다. 시럽페이나 클립 결제 방식과 유사하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미니 앱을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페이가 삼성 스마트폰에서만 사용할 수 있던 것과 달리 모든 스마트폰에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LG폰은 물론 아이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카드사 고위 관계자는 “미니 출시로 삼성페이가 온라인과 모바일 결제까지 흡수하는 범용 플랫폼으로 완성됐다”면서 “미니 활용 가능성은 온라인 결제 외에도 삼성전자가 다양한 부가사업을 엮을 수 있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삼성페이 미니 상용화는 국내 온라인 결제 구도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국내 카드사가 삼성전자에 종속될 수 있는 사업 재편의 의미도 있다”고 분석했다.

[단독] ‘삼성페이 미니’ 내달 나온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미니와 관련) 세부 사항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연도별 국내 온라인 쇼핑 전체 거래액 (자료 통계청)>

연도별 국내 온라인 쇼핑 전체 거래액 (자료 통계청)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