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미래부 ITRC사업에 선정...6년간 45억원 연구비 확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충남대는 미래창조과학부의 `2016년도 대학 ICT연구센터육성지원사업(ITRC)`에 선정돼 6년간 총 4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충남대는 핀테크보안연구센터(센터장 원유재)를 통해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보호기술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 참여를 위해 충남대는 원유재 교수 연구팀(컴퓨터공학과)을 중심으로 총 12명의 교수진과 13개 중소·중견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새롭게 출범할 핀테크보안연구센터는 △금융서비스 침해 공격 및 이상 징후 예측·탐지 기술·기계학습기반 내부 정보 유출 방지 기술 △사용자 친화형 인증 인가 기술 △차세대 지불·결제 서비스 보호 기술 △금융서비스 보안 취약점 자동 분석 기술 등을 개발한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업 참여 학생은 글로벌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대학과 해외 기업에 파견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선정에는 충남대를 비롯해 세종대, 서울과기대, 경희대, 광운대, 전남대, 아주대 영남대, 부산대 등 모두 9개 대학이 포함됐다.

원유재 센터장은 “과제 참여 기업은 필요 기술 선행 연구를 할 수 있고, 필요 인력도 수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TRC는 창의성과 문제해결 능력을 겸비한 ICT분야 석·박사급 인재 양성과 기업 수요 기반 산학협력과제 등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