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 싱크탱크 가동...`사이버보안정책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이버보안정책 싱크탱크가 문을 열었다.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은 11일 백주년기념관에서 `사이버보안정책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사이버보안정책센터가 고려대학교에서 문을 열었다. 임종인 센터장(왼쪽 여섯 번째) 등이 파이팅했다.(사진:전자신문)
<사이버보안정책센터가 고려대학교에서 문을 열었다. 임종인 센터장(왼쪽 여섯 번째) 등이 파이팅했다.(사진:전자신문)>

사이버보안정책센터는 한국을 대표하는 정책연구 전문 기관을 목표로 한다. 센터는 사이버법률·정책, 사이버 안보·국방, 국제 공조, 개인정보보호, 위험관리, 금융보안, 사이버평화와 인권 등융합 연구 추진 기반을 마련한다.

센터는 △사이버안보 △위험관리 △금융보안정책 △개인정보보호 △사이버 법정책 △사이버평화인권 연구실 등으로 구성된다.

사이버안보연구실은 안보 정책과 전략, 국제 관계와 외교, 사이버 국방정책을 연구한다. 위험관리연구실은 보안사고 피해규모 산정과 개인정보 영향을 평가한다. 금융보안정책연구실은 전자금융법제와 보안정책, 금융IT보안감사방법을 연구한다.

임종인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이 설립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자료:전자신문)
<임종인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이 설립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자료:전자신문)>

임종인 센터장을 중심으로 권헌영 사이버법정책연구실 교수, 이경호 위험관리연구실 교수, 김인석 금융보안정책연구실 교수 등이 참여한다.

임종인 센터장은 “16년 전 고려대에 정보보보대학원을 만들고 인력 양성에 집중했다”며 “이제는 민간에서 사이버 보안 인사이트를 주고 정책을 만드는 싱크탱크를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1962년 한 명으로 시작해 세계적인 국제 정책 연구소로 성장했다”며 “특정 이념에 치우치지 않고 장기 관점에서 2030년 사이버보안정책연구소를 아시아의 CSIS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은 “국내 대부분 연구센터는 정부 주도로 이뤄지는데 사이버 보안정책연구센터는 민간이 자발적으로 나선 사례”라며 “센터가 자리잡도록 민간 기업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