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대병원 중심 진료정보 공유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 통합 진료정보교류 플랫폼
<국가 통합 진료정보교류 플랫폼>

부산시가 부산대병원을 중심으로 부산 지역 진료정보 공유시스템을 구축한다.

부산대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 `진료정보교류 활성화 사업 참여 의료기관`에 선정됐다.

`진료정보교류`는 의료인 간에 진료 기록과 영상 정보를 전자적으로 공유하고, 환자 본인도 열람할 수 있게 지원하는 서비스다.

보건복지부는 분당 서울대병원, 신촌 세브란스병원, 경북대병원 3개 의료기관을 지정해 진료정보교류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어 사업 확대를 위해 참여 의료기관을 공모했고, 부산 지역에서 부산대병원이 선정됐다.

진료정보교류와 활성화는 지역별 거점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을 연계·확대하고, 이를 통해 중복 검사·진료·처방으로 낭비되는 의료비를 절감하려는 사업이다.

의료정보ⓒ게티이미지뱅크
<의료정보ⓒ게티이미지뱅크>

부산대병원은 85개 협력 의료기관과 표준 기반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부 진료정보 인프라를 활용해 교류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른 진료의뢰(1만원/건) 및 회송(4만원/건)에서 시범 수가를 적용받게 된다.

또 부산시와 함께 진료정보교류 사업 확산을 위한 세미나, 시민 만족도 평가 애플리케이션 개발, 진료의뢰 안내 SNS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태근 부산시 의료산업과장은 “지역 진료정보 교류 사업을 활성화해 낭비되는 의료비를 줄이고 동시에 `부산 스마트 헬스케어 생태계조성 사업`의 기반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