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연암해외연구교수 30명 지원…`LG글로벌챌린저` 대학생과도 소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연암문화재단은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28회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구본무 LG 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선발된 교수들과 함께 기념촬영했다.
<LG연암문화재단은 28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28회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구본무 LG 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선발된 교수들과 함께 기념촬영했다.>

구본무 LG 회장이 28일과 29일 연 이틀 대학 교수들과 대학생들을 만나며 국가 경쟁력 원천인 인재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 의지를 보였다.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구본무)은 28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

LG는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을 통해 이공계, 사회과학, 경제〃경영, 어문·역사·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년 30명의 교수를 선발, 본인 및 배우자 왕복항공료와 1인당 연간 3만6000 달러 상당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국내외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교수들이 다수 선발돼 권위를 높였다. 뇌의 신경전달 과정을 세계 최초로 관찰하는데 성공한 이남기 포스텍 시스템생명공학부 교수, 영하 90도에서 작동하는 반도체 소자를 최초 개발해 주목 받은 박진홍 성균관대 전기전기공학부 교수 등이 선발됐다.

증서 수여식에는 한민구 심사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을 비롯한 심사위원들과 선발교수 30명, LG 경영진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LG연암문화재단은 올해를 포함해 지금까지 777명의 대학교수를 선발하고 총 240여억원의 해외연구비를 지원했다. 1990년대 후반 IMF 외환위기 당시 환율이 치솟았을 때도 사업을 지속해왔다.

구 회장은 “LG는 대학이 곧 국가 경쟁력 뿌리라는 믿음으로 28년간 해외연구를 후원해왔다”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우리 기업들이 앞서 나갈 수 있도록 학문 성과를 높이고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양성해 주시는 한편, 연구 목표를 성취해 성과를 후학들과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아낌없이 나누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29일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 참석해 35개팀 140명 대학생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을 격려했다.

구 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 1995년 시작한 LG글로벌챌린저는 지금까지 22년간 725개팀 2760명을 배출한 국내 최초〃최장수 대학생 해외탐방 프로그램이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지금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저성장 국면과 기후 변화와 같은 환경문제 등은 어느 특정 국가 문제가 아닌 세계 모든 국가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라며 “여러분과 같은 우수한 인재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도전, 과감한 시도들은 우리가 꿈꾸던 것을 현실로 바꿀 것”이라고 격려했다.

올해는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비롯한 환경 문제 해결에 대학생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해양 쓰레기 수거장치(Seabin)를 이용한 혁신적 해양쓰레기 수거 및 재활용 방안, 일반인들이 에너지 생산자로 참여할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 시스템, 광흡수물질을 포함한 태양광 페인트를 활용한 에너지 빈곤층 지원 등의 탐방 주제가 그 예다.

LG는 탐방에 필요한 항공료와 활동비를 지원하며 탐방 후 보고서 심사를 통해 6개 수상 팀 중 4학년 재학생에게는 입사자격을, 3학년 재학생들에게는 인턴자격을 부여해 취업 기회로도 각광받고 있다. 현재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등 LG계열사에서 근무하는 LG글로벌챌린저 출신 직원은 130여명이 넘는다.

LG 관계자는 “구 회장이 평소 대학교수, 이공계 석〃박사, 젊은 대학생들과 소통하며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응원하고 아낌없이 지원해 온 것은 훌륭한 인재가 국가경쟁력의 기반이 된다는 신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