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 메기, 핀테크가 간다] 금융계 아마존 꿈꾸는 이혜민 핀다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세자금 대출을 받으려했더니 작년 소득이 없다고 은행창구에서 상담조차 제대로 응해주지 않더라고요. 인터넷 검색을 하니 신뢰가 떨어지는 고금리 저축은행 광고들만 나왔어요. 좀 더 쉽게 믿을 수 있는 금융상품 정보를 얻을 방법은 없을까 하는 고민에서 4번째 창업을 했죠.”

[금융산업 메기, 핀테크가 간다] 금융계 아마존 꿈꾸는 이혜민 핀다 대표

이혜민 핀다 대표는 대출 받는 과정에서 느낀 불편함을 해결하려고 창업에 나섰다.

핀다는 `개인별 금융상품 맞춤 추천 서비스`를 내걸고 출범한 핀테크 기업이다.

핀다는 각 은행 사이트와 금융감독원 상품 공시 등에서 수집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매칭 알고리즘을 통해 사용자의 과거·현재·미래 상황을 고려해 최적의 금융 상품을 찾아준다.

지난 4월 정식서비스를 출시한 핀다 월 방문자수는 10만명에 이른다. 오픈 베타 서비스에서 맞춤 추천 서비스를 이용한 2만5000명 의견을 바탕으로 제2금융권 상품까지 확장해 총 191개 금융사 2000여개 상품을 추가했다. 주택담보대출, 전월세대출, 신용대출, 예금, 정기적금, P2P대출, P2P투자 등이다.

보통 전세자금 대출을 받거나 예·적금에 가입하고 싶을 때 지인의 추천을 받거나 발품을 팔아 은행에 찾아간다. 각 은행마다 천차만별인 우대금리 조건 등을 숙지하지 못해 정보비대칭성이 컸다.

소비자는 핀다 회원가입 없이 현재 소득과 자금 목적 등 10여가지 질문에 답하면 맞춤형으로 금융상품 3개를 추천받을 수 있다. 개인정보도 필요 없고 은행 직원을 대면할 필요도 없다.

이 대표는 “쇼핑몰에서 옷을 사듯 금융상품도 자신에게 가장 맞는 상품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절실했다”며 “꼼꼼히 비교하고 금융상품을 쇼핑하는 `금융계 아마존`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연내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해 사용자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자동차보험과 대출 등 생활 친화적 상품도 추가할 계획이다. 알고리즘을 통한 채팅 봇(bot) 구축도 서두르고 있다.

이 대표는 “채팅 봇은 대화를 통해 나와 비슷한 지역, 직업, 소득이 있는 사람의 비교 데이터를 제공해주거나 고객이 원하는 최적화 상품을 실시간으로 답해주는 기능”이라며 “더 나아가 본인이 보유한 금융상품 관리, 저금리 대출 등 본인에게 유리한 상품이 출시된 경우 알림을 해주는 기능도 탑재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사와 제휴해 다음 달부터 광고 수익모델도 만든다. 중국 금융포털사이트 스타트업 `롱360(Rong360)`을 벤치마킹했다.

이 대표는 스타트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창업가로 통한다. 대학 졸업 후 STX지주에서 일하다가 그만두고 2011년 화장품 정기배송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글로시 박스` 창업, 이후 유아용품 전문 쇼핑몰 `베베앤코`를 창업했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건강관리 관련 앱 회사 `눔`의 한국 법인 대표도 맡았다.

그는 핀다가 자신의 마지막 창업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가장 골머리를 앓는 분야이자 혁신이 필요한 분야가 금융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제대로 된 정보가 없어 손해를 보는 대표적인 분야가 금융인 데 앞으로 소비자들이 정확한 금융정보를 얻고 가입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인터넷전문은행과 P2P대출 등 금융이 온라인에 최적화되어 가면서 핀다가 할 역할이 많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금융산업/금융IT 기자 jihye@etnews.com

사진=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