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넷, `QLED가 차세대 TV 기술 대세 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씨넷, `QLED가 차세대 TV 기술 대세 될 것`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가 차세대 TV 기술 대세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IT전문매체 `씨넷(Cnet)`은 “퀀텀닷에서 진화한 QLED가 차세대 TV 기술 대세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씨넷은 “현재 TV 시장에는 몇십년 전 나온 LCD 기술이 대부분이며, 몇 년 전 OLED라는 기술이 출현했다”며 “이제 QLED라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이 출시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퀀텀닷은 색 재현력과 전력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LCD 제조사들이 도입한 방법으로, 씨넷이 실제 제품을 시험해 본 결과 이러한 성능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퀀텀닷을 탑재한 삼성전자 KS8000은 여태까지 평가한 어떤 TV보다도 더 높은 밝기와 더 넓은 색 영역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퀀텀닷 기술과 경쟁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에 대해서는 효율성이 감소하고, 광색역을 내는 것이 어렵다고 분석했다. OLED는 더 높은 성능으로 가동하거나, 더 효율적이어야 하는 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QLED가 대세가 될 것이라는 전망의 근거로 두 가지를 꼽았다.

우선 퀀텀닷 기술이 이미 다수의 TV에 이용되고 있다고 했다. 현재 TV에 적용하는 퀀텀닷은 LCD가 더 넓은 색 영역을 표현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사용되는 방식이다.

두 번째는 대형 평면 OLED TV를 작동하는 설계구조가 여러 면에서 QLED 작동에 필요한 설계구조와 동일하다는 것을 꼽았다. 즉 OLED 개발에서 이뤄진 연구가 의도치 않게 QLED 개발의 가장 어려운 부분을 대부분 해결됐다는 설명이다.

씨넷은 “퀀텀닷은 OLED 보다 더 뛰어난 성능과 함께 광색역, 낮은 전력 소비량 등 여러 장점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3~5년 후 QLED가 출시될 것이며, 이보다 빨리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