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혁신, 블록체인이 대세? 하지만 준비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혁신, 블록체인이 대세? 하지만 준비는…

금융 혁신을 위한 블록체인 도입을 위해서는 금융 기관들의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정국 금융결제원연구소 수석연구역은 15일 열리는 ‘블록체인 인사이트 컨퍼런스’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금융회사들은 블록체인을 아직 잘 모르고, 먼저 접한 업체들에 의존하고 있으며 그 업체 얘기만 듣고 할 수는 없다”면서 “블록체인에 대한 기술적 이해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연구역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해가 내부적으로 이뤄지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상이나 업무를 찾아서 시범 프로젝트로 구축해서 기술과 운영, 비즈니스 역량을 키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연구역은 “최근 러시아 등 해외의 경우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블록체인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면서 “그런 측면에서 보면 국내 금융기관들은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국내는 금융사 간 개별적으로 각개 전투를 하려는 상황인데, 다른 나라처럼 경쟁과 협력이 같이 이뤄지며 구심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연구역은 “기존 금융 업무 프로세스에서 변화를 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왔다”면서 “당장 기존 프로세스를 대체하기는 힘들겠지만 비효율적인 부분 등을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기존 금융시스템이나 프로세스를 혁신할 수 있는 비용 측면이나 거래 투명성 등에서 가능성을 평가받을 만하다는 것이다. 성공사례 등이 충분히 나오고 기술적으로나 제도적인 측면에서 보완된다고 하면 금융권의 블록체인 도입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연구역은 현재 국내 금융권의 경우에는 블록체인으로 해외 송금 일부 업무 적용 테스트, 개인 인증 관련 업무 개발, 문서 보안관련 업무 활용을 하려는 시도가 있다고 말했다.

박정국 연구역은 “블록체인은 금융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데이터베이스 기술이 근간이고, 그 기술을 활용해서 응용 서비스를 무엇을 올리느냐에 따라 확장성이 높다”면서 “모든 자산의 소유와 거래를 정리하는 다양한 산업군으로 확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정국 연구역은 15일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리는 ‘블록체인 인사이트 세미나’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동향과 금융권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금융권의 최근 블록체인 동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3.0, 파괴적 혁신의 시작, 혁신 기반 '블록체인' 인사이트 세미나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