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국정원서 공공기관 인트라넷 무선 보안적합성 검증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RI 연구진(왼쪽부터 명정호 선임연구원, 윤대근 연구원)이 단말에 탑재된 에이전트를 통해 가입자 및 단말 인증 과정을 거처 TIPN 네트워크에 접속, 와이파이 서비스를 확인하고 있다.
<ETRI 연구진(왼쪽부터 명정호 선임연구원, 윤대근 연구원)이 단말에 탑재된 에이전트를 통해 가입자 및 단말 인증 과정을 거처 TIPN 네트워크에 접속, 와이파이 서비스를 확인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자체 개발한 신뢰 IP네트워킹(TIPN) 유·무선기술이 국가정보원 보안적합성 검증을 통과했다고 7일 밝혔다.

무선 분야가 국정원 검증을 통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기술은 기존 인트라넷에서 업무종류나 사용자 그룹단위로 자원을 논리적으로 분할하는 방법으로 데이터 보안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핵심기술은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과 트러스트 터널링 기술이다. 네트워크 가상화는 가변식 아파트와 같이 통신 네트워크를 여러개 서브 통신 망으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이다. 트러스트 터널링은 서브통신 네트워크 내에서도 단말과 서버 간 실시간 경호 패스를 통해서만 통신이 가능한 기술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침해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트러스트 무선 공유기(AP) 개념을 도입했다.

이 기술은 모바일 컨버전스가 이전받아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기술은 현재 국내 5개 공공기관에 시범 적용했다. 내년에는 ETRI 자체 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적용분야는 자율주행자동차, 자율비행 드론, 스마트시티 등 국가 SOC, 디지털 국방 등을 꼽을 수 있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과 네트워크 보안기술을 결합해 토털 솔루션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박종대 ETRI 유무선신뢰네트워크연구부장은 “와이파이 공공기관 망에서도 보안검증이 이루어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유·무선 구분없는 업무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공공기관용 모바일 인트라넷의 새로운 표준으로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술 개발은 미래창조과학부 `국가기간망 적용을 위한 폐쇄망용 고신뢰 네트워크 장비 기술개발` 과제 일환으로 진행됐다.

대전=박희범 과학기술 전문기자 hb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