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인터넷 산업 전체에 영향 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록체인, 인터넷 산업 전체에 영향 줄 것

“블록체인 경제는 독자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이 만들어 갈 차세대 인터넷의 경제/금융적 층위를 블록체인이 담당하게 될 것이다.”

김진화 코빗 이사는 15일 열리는 블록체인 인사이트 세미나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이 가져올 경제적 변화에 대해서 강조했다. 김 이사는 “금융 뿐만 아니라 기업도 블록체인 기술을 알기 위해 연구도 하고 관련 애플리케이션 개발도 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 초창기를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인터넷이 처음 나올 때는 회사 홈페이지 만드는 것도 교육을 받고 다양한 경험을 하려고 했다는 것. 지금이야 그 정도는 누구나 아는 세상이 됐지만 블록체인도 마찬가지로 기업이 관심을 갖고 공부를 시작해야 할 때라는 것이다.

김진화 이사는 “차세대 인터넷이 해당 기업의 존폐와 별 관계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관심이 없어도 상관없다”면서도 “그러나 인터넷이라는 인프라에 조금이라도 기업이 기대고 있다면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이라는 인프라가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것에 관심을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김 이사는 “당장은 기업이 필요 없다고 하더라도 학습 차원에서 이미 전 세계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에셋인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을 실험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되고 인공지능으로 작동하는 기계간 금융거래, 스마트 그리드 환경에서의 분산화된 전력시장의 활성화, 공유경제의 전면화, 스마트 계약이 주도할 새로운 자본시장 등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현실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화 이사는 “블록체인은 분산 환경에서 여러 참여자 사이에 존재하는 거래 장부로써 위변조가 어렵고, 하더라도 검출이 가능한 데이터구조”라면서 “우선 금융기관들 사이의 거래, 특히 현존하는 시스템으로는 턱없이 부족했던 국적이 다른 금융기관 간 직접거래 등에서 탁월한 효용성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특정산업이 아니라 인터넷 산업 전체에 큰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진화 이사는 이달 15일에는 블록체인 인사이트 세미나에서는 ‘블록체인 경제가 가져올 경제적 변화’에 대해 발표한다. 이날 세미나는 블록체인 3.0의 개념과 더불어 금융과 전 산업에 접목되는 가치에 대해 살펴보고 주요 사례 등을 소개한다.


블록체인 3.0, 파괴적 혁신의 시작, 혁신 기반 '블록체인' 인사이트 세미나 바로가기 >>

이정민 기자(j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