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협, 2016 굿인터넷클럽 6차 행사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굿인터넷클럽 6차 행사 장면<사진 한국인터넷기업협회>
<굿인터넷클럽 6차 행사 장면<사진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김상헌)은 26일 협회 건물 내 엔스페이스에서 `2016 굿인터넷클럽 6차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최, 주관했다. 네이버, 카카오, 구글코리아,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넥슨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온오프믹스, 데브멘토가 후원했다.

`인터넷과 스마트 시티`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최성진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사무국장 소개 뒤 패널토크가 진행됐다.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 진행으로 조산구 코자자 대표,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정보화담당관, 남영숙 세계도시전자정부협의체 사무국 사무총장이 참여했다. 스마트 시티로 나가기 위해 혁신적 ICT 기술뿐 아니라 축적된 데이터를 이용해 도시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조산구 대표는 “스마트 시티는 공유경제로 이뤄진다”며 “숙박, 교통 등에서 공유경제 인프라가 적극 활용되고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정부 규제가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될 때 완성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희섭 담당관은 “스마트 시티의 핵심은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도시가 가진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이라며 “최적 솔루션을 찾기 위해 정부, 지자체가 ICT 기술 투자 등 전략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영숙 사무총장은 “스마트 시티로 나가기 위해 각 부서 공무원이 협력하고 데이터를 공유해야 한다”며 “데이터 개방과 공유로 정부와 지자체가 민간과 협업할 때 스마트 시티가 더 쉽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