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지원 비즈니스센터 문 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한국여성벤처협회는 2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 `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은정 한국맥널티 대표,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배희숙 이나루티앤티 대표, 강시우 창업진흥원장, 이영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 송혜자 우암코퍼레이션 대표, 이규대 이노베이션협회장.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이영 한국여성벤처협회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앞줄 왼쪽부터)이 입주 기업을 위한 사무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한 여성기업인이 `여성특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를 스마트폰에 담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